메뉴

제주개발공사-한국생산기술연구원, 친환경 패키징 공동 연구개발 협약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13일 제주도 제주시에 있는 제주개발공사 임시사무연구동에서 김정학 사장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패키징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패키징 산업의 탄소중립 및 ESG경영을 위하여 친환경 녹색 포장 기술 기반으로 제주 자원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친환경 패키징 ▲기술개발 ▲사업협력 ▲기술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친환경 신소재, 신기술, New Design을 활용한 플라스틱 저감 및 혁신제품 개발 ▲친환경 패키징 기술, 정보, 트렌드 및 네트워크 공유 ▲친환경 패키징 기술 및 유통물류 분야의 공동연구 개발과제 발굴 및 수행 ▲시제품 분석·평가 등 인프라 활용 및 상호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패키징기술센터는 산업계, 국내기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실용화 중심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 체계적·종합적 패키징 연구, 지원시스템을 구축하여 패키징 산업 및 제조업 전반의 기술 지원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며, 미래 패키징 융합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전문 인프라를 통해 우수한 연구 성과를 창출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제주개발공사는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통해 JPDC 친환경 패키징 R&D 연구 기반 구축 및 확대를 통한 지속가능한 ESG경영 구현을 위해 친환경 패키징 개발에 선도적 역할 및 차세대 융합형 친환경 패키징 R&D 전문 역량을 확보하여 향후 친환경 이슈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및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국내 기업의 생산기술 개발 및 실용화 지원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가진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의 협력이 공사의 친환경 패키징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많은 대외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미래 친환경 패키징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삼립 ‘빚은’ 설날 맞아 ‘선물세트 37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삼립의 떡 프랜차이즈 ‘빚은’이 다가오는 설날을 맞아 ‘설 선물세트 37종’을 출시했다.빚은은 임인년 새해를 맞이하여 ‘福호랑이 선물세트’, ‘福감사세트’, ‘福장수가래떡세트’ 등 1만 원대부터 12만 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대표 선물세트인 ‘福호랑이 모듬떡세트’는 단호박과 초코칩을 넣은 호랑이 모양의 ‘福호랑이 설기’와 7가지(흑미, 자색고구마, 쑥, 콩, 호박, 흑임자, 밤) 영양찰떡, 달콤한 ‘왕 찹쌀떡’등으로 구성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왕찹쌀떡, 영양찰떡, 만쥬 등이 함께 구성된 ‘福감사세트’와 국내산 쌀로 만든 쫄깃한 가래떡과 다채로운 떡으로 구성된 ‘福장수가래떡세트’도 선보였다. ‘찰떡세트’, ‘견과세트’, ‘양갱세트’ 등도 출시했다.이외에도 국내산 쌀로 더 찰지고 쫄깃하게 만든 ‘순우리쌀 떡국떡’과 간편하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찹쌀산자, 프리미엄 약과, 제수편 등 상차림 제품도 판매한다.한편, 빚은 리테일 전용 브랜드 ‘빚은앳홈’은 ‘호랭이떡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쫀득한 떡 반죽 사이사이에 고소한 흑임자 고물로 켜를 내어 호랑이 무늬를 살린 구름떡(자른 단면이 구름처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