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 "내년부터 ‘RSPO’ 인증 팜오일만 사용"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지속가능한 원재료 조달을 강화하며 ESG 경영 실천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내년부터 B2B(기업간 거래)용 팜오일을 지속가능한 팜오일 생산을 위한 협의체인 ‘RSPO(Roundtable on Sustainable Palm Oil)’ 인증 제품으로 모두 전환한다.

 

팜오일 생산시설 증가로 인한 삼림파괴,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와 원주민 인권 침해 등 사회문제를 최소화하는 데 동참, ‘원재료에서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추구하겠다는 취지다.

 

CJ제일제당은 2017년 RSPO 협회에 정식회원으로 가입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생산한 팜오일을 구매하고 있다. 일반 가공식품 제조나 소비자 판매용으로는 팜오일을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프랜차이즈 등 B2B 고객사 요청에 따라 일반 팜오일과 인증 받은 팜오일을 구분해 제공.관리해 왔다.

 

새로 RSPO 인증을 받게 되는 팜오일은 연간 2000톤으로, 기존의 인증 받은 팜오일과 합하면 연간 3,500톤 수준이다. 내년부터 국내 사업장에서 사용하고 순차적으로 글로벌 자회사, 공급업체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2019년 ‘지속가능한 원재료 조달 정책’을 수립하고 다양한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원당, 옥수수, 대두, 팜오일 등 핵심 원재료를 선정, 환경 영향도를 낮추고 동물복지를 향상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조달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올 초에는 자회사인 브라질 농축대두단백 생산기업 CJ셀렉타에서 지구환경 보호와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조달된 대두 사용을 위해 ‘삼림파괴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재료 조달부터 판매까지 제품 생산의 전 과정이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CJ제일제당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인 자연에서 소비자 식탁으로, 다시 자연으로 되돌리는 ‘Nature to Nature’ 선순환 실현을 위해 진정성 있는 실천과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해피 홀리데이 아이스크림 케이크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 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행복한 크리스마스 파티를 완성시켜 줄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출시한다. 배스킨라빈스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마다 배스킨라빈스만의 감성이 담긴 캠페인을 진행하고, 즐거움에 재미까지 더한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출시해왔다. 2021년의 테마는 ‘해피홀리데이’로 사랑하는 가족 & 친구와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는 모두를 위한 아이스크림 케이크 16종을 선보인다. 대표 제품은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 △파티 위드 해피박스, △파티 위드 스노우 볼 3종으로, 히든 포크, 워터볼, 파티 박스 등 재미 요소를 가득 담은 것이 특징이다. 먼저 동글동글한 모양의 ‘스노우볼’ 아이스크림이 쌓여 있어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는 ‘파티 위드 트윙클 트리’는 중앙에 있는 귀여운 별 모양 막대를 뽑으면 3단포크가 들어있어 특별한 날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케이크다. 지난해 큰 인기를 끈 ’27 큐브’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신기술을 적용해 만든 원형 아이스크림을 활용했다. ‘파티 위드 해피박스’는 케이크 하단 해피박스 속에 가랜드 1개, 물결양초 4개, 하트풍선 4개 등 파티용품이 숨어있어 나만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