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빙그레, 유튜브 ‘안녕 단지’ 베스트 브랜드 크리에이터 수상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 바나나맛우유의 유튜브 채널 ‘안녕 단지’가 ‘2021 유튜브 웍스 어워즈(YouTube Works Awards)’에서 베스트 브랜드 크리에이터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유튜브 웍스 어워즈’는 매년 유튜브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효과적인 성과를 보여준 캠페인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안녕 단지’가 수상작으로 이름을 올린 베스트 브랜드 크리에이터 부문은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소비자들과 지속적으로 상호작용하고 유의미한 성장을 기록한 브랜드를 선정하는 카테고리이다.

 

‘안녕 단지’ 채널은 대한민국 1등 가공유 브랜드인 빙그레 바나나맛우유가 Z세대들과 마음을 공유하는 연결의 메시지가 되도록 주력했다. ‘안녕 단지’ 채널을 Z세대들과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놀이터로 만들어 Z세대들의 능동적인 참여와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한 이벤트성이 아닌 지속적이고 다양한 콘텐츠 공급을 통해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고 Z세대들에게 바나나맛우유만의 친근함을 제공한 점이 특징이다.

 

‘안녕 단지’ 채널은 구독자 수 5.9만명, 2021년 업로드 콘텐츠 기준 콘텐츠당 평균 조회수 43448회, 평균 댓글 668개를 기록하며 Z세대를 사로잡은 브랜드 채널 최상위로 리스팅 되고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기존 세대뿐만 아니라 Z세대의 니즈를 공략하여 바나나맛우유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친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