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 디저트 ‘가나 앙상블’ 3종 선봬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가 부드러운 초콜릿에 디저트 콘셉트를 적용한 한 입 크기 사이즈인 디저트 초콜릿 ‘가나 앙상블’을 선보였다. 이번 선보인 ‘가나 앙상블’은 커피나 와인 등의 음료를 시음할 때 같이 먹을 수 있는 디저트 콘셉트를 적용한 제품으로 맛에 따라 ‘다크쇼콜라’, ‘휘앙티누’, ‘티라미수’ 3종으로 나뉜다. 또 어디에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한 입 사이즈로 만들었다.

 

‘다크쇼콜라’는 제품 겉면을 다크초콜릿으로 감싸고 속 부분은 생크림이 함유된 다크 크림이 들어가 있어 진하면서 부드러운 초콜릿의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휘앙티누’는 겉면을 밀크 초콜릿으로 만들고 속 부분은 밀크 크림에 크레페 조각을 잘게 부순 바삭한 과자인 휘앙티누 칩을 넣어 씹는 재미를 살린 제품이다. ‘티라미수’는 겉면을 부드러운 밀크 초콜릿으로, 속 부분은 티라미수 크림에 바삭한 치즈 쿠키칩을 넣어 씹는 재미와 함께 초콜릿과 커피의 향이 조화롭게 어울리도록 만든 제품이다.

 

‘가나 앙상블’ 겉 포장지에는 제품의 콘셉트를 표현하는 소재를 삽입하고 갈색, 녹색 등으로 색도 다르게 적용해 제품의 맛을 쉽게 알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또 ‘가나 앙상블’ 제품 모양도 소비자들이 익숙하게 접하던 기존 ‘가나초콜릿’의 판 형태에서 벗어나 막 개화한 듯한 꽃봉오리의 모습으로 만들어 색다른 느낌이 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롯데제과는 1975년 첫 출시 이래 ‘가나초콜릿 마일드’, ‘가나초콜릿 밀크’ 등으로 소비자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가나 초콜릿’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 더욱 폭넓은 세대가 즐길 수 있도록 브랜드 가치를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