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외직구 건기식 일일권장섭취량 표시 의무화 추진한다

URL복사

이종성 의원, '건강기능식품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해외직구로 국내에서 판매되는 건강기능식품의 일일권장 섭취량 초과로 오남용이 우려되는 가운데, 해외직구 건기식 판매시 일일권장 섭취량 표시를 의무화하는 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비례대표)은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을 판매할 때 일일권장섭취량을 표기하도록 하는 '건강기능식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을 통해 각 성분별 일일권장 섭취량을 정해놓고 있으며, 국내에서 생산 및 수입되어서 판매되는 제품들은 기준에 맞춰져 유통되고 있다. 하지만, 해외직구 건기식 제품은 국내기준을 적용 받지 않아, 기준치를 초과함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을 통해 버젓히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종성 의원이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건강기능식품 해외직구현황을 살펴보면 2016년 350만건, 2017년 497만건, 2018년 663만건, 2019년 984만건, 2020년 1,234만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5년만에 3.5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건강식의 해외직구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어, 오남용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종성 의원이 대표발의하는 '건강기능식품법 일부개정법률안'에서는 판매자가 건강기능식품의 기준과 규격을 안내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는 소비자의 안전을 확보하고자 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이종성 의원은 “이 법안은 국내 기준에서 벗어난 제품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이다”라며, "법 개정을 통해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온라인에서 건전한 유통문화가 조성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고메 1인용 사각피자’ 3종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은 간식과 가벼운 식사로 좋은 ‘고메 1인용 사각피자’ 3종을 출시한다. 한 손에 들고 먹을 수 있도록 종이 트레이가 동봉된 직사각형 형태의 제품으로, 최근 온라인 시장 확대에 맞춰 온라인몰과 홈쇼핑 중심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메뉴는 ‘꿀고구마치즈 피자’, ‘케이준프라이즈 피자’, ‘허니베이컨체다 피자’ 3종이다. 전자레인지 2분30초, 에어프라이어 4분 내외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단순히 허기를 채우는 간식이 아니라, 혼자 먹더라도 ‘간편하면서도 제대로 된 맛있는 피자’를 즐길 수 있도록 제품 질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저온숙성 도우를 사용해 전자레인지로 조리했을 때 질기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통베이컨 슬라이스, 케이준 감자튀김 등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토핑도 큼직하게 올렸다. 패키지 디자인도 1인용이라는 제품 콘셉트와 MZ세대 취향을 반영해, 기존 고메 원형 판 피자보다 좀 더 캐쥬얼하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적용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라이프스타일 다양화로 든든한 간식, 가벼운 식사용으로 1인용 피자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편의점이나 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