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리온, 강렬한 비주얼 풍선껌 ‘와우 블랙레몬’ 선봬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리온이 까만색 풍선껌 ‘와우 블랙레몬’을 출시한다. 와우 블랙레몬은 까만 외관 속 상큼한 레몬 셔벗 맛이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는 점이 특징. 레몬 과즙 농축액을 넣은 껌 베이스에 천연 색소로 구현한 검은색을 입힌 제품으로, 까만색 풍선을 불 수 있다.

 

오리온은 최근 블랙 아이스크림, 레모네이드, 치킨 등 검은색을 활용한 강렬한 비주얼의 식음료들이 SNS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에 착안, 와우 블랙레몬을 출시하게 됐다. ‘상상 이상의 재미있는 풍선껌’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껌은 하얗다는 고정관념을 깬 풍선껌을 선보이게 된 것.

 

와우 껌은 1997년 첫 출시 이후 풍선껌 시장을 선도하며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콜라, 소다, 포도 등 다양한 맛을 선보여 왔다. 2015년에는 ‘착한 포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가격변동 없이 11% 양을 늘리고, 품질도 업그레이드했다. 껌 개발팀이 기술 개발을 통해 오래 씹어도 새콤달콤한 맛이 유지되도록 제품을 개선하는 등 지속적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제고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와우가 24년 만에 까만색 풍선껌으로 파격 변신을 하게 됐다”며 “새콤 상큼한 맛을 좋아하는 어린이들뿐 아니라 새로운 경험을 즐기는 MZ세대들 사이에서도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