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크라운제과, 이커머스 전용 '백색오븐 과자세트'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크라운제과(대표 윤석빈)는 온라인 쇼핑몰 전용 과자 선물세트 '백색 오븐'을 출시했다. 맛있는 과자는 기본, 한번 쓰고 버려지는 포장박스를 재사용해 환경까지 생각하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잇템. 집콕으로 지루한 일상을 보내는 아이들에게 먹거리와 즐길거리를 동시에 전하는 이커머스 전용 선물세트다.

 

오븐모양 종이상자 안에 국내 최초로 어린이 기호식품 인증을 받은 '마이쮸'와 실종아동 찾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희망과자 1호 '죠리퐁' 등 인기제품 11가지를 알차게 담았다. 진짜 재미는 상자에 숨어있다. 오븐 모양의 상자를 뜯고 접으면 장난감 조리도구가 뚝딱 만들어 진다. 바탕면이 무채색이라 색칠놀이와 역할놀이를 동시에 즐기는 재미를 선사한다.

 

백색오븐 과자세트는 아동발달 전문가의 감수를 거쳐 완성됐다. 역할놀이와 다양한 그리기 활동을 통해 창의력과 예술경험을 높일 수 있도록 디자인 된 것. 고가의 주방놀이 교구를 대신할 부담 없는 놀이 소품으로도 안성맞춤이다.

 

언택트 시대에 간편하게 선물할 수 있는 트렌드에 맞춰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정식 판매에 앞서 온라인 교육사이트를 통해 진행한 사전 판매에서 단 2시간 만에 준비된 수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크라운제과 관계자는 "맛있는 과자와 함께 역할 놀이를 통해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키워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학습효과와 재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국형 채식 즐겨요” 오뚜기X두수고방, ‘두수고방 컵밥·죽’ 8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전통 채식 레스토랑 ‘두수고방’과 함께 채식 재료만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인다. 최근 건강 트렌드 확대와 레스토랑 간편식(RMR) 성장에 따라, 채식 전문점과의 협업을 통해 컵밥과 죽을 RMR로 재탄생시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오뚜기는 이번 협업을 통해, 팥, 들깨, 버섯 등 다양한 원료를 활용해 한식의 장점을 살린 한국형 채식 스타일의 ‘두수고방 컵밥(4종)·죽(4종)’ 8종을 준비했다. 경기 수원시 앨리웨이 광교에 위치한 ‘두수고방’은 사찰음식의 대가인 정관 스님 제자인 오경순 셰프가 운영하는 채식 레스토랑으로, 오뚜기 두수고방 컵밥·죽 메뉴 개발에 함께 참여하여 두수고방의 맛과 가치를 담은 제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두수고방 죽 4종은 ▲수수팥범벅 ▲들깨버섯죽 ▲된장보리죽 ▲흑임자죽으로, ‘수수팥범벅’은 잘 삶은 팥과 수수, 찹쌀이 어우러진 진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다양한 버섯을 넣은 ‘들깨버섯죽’은 버섯만의 고유한 감칠맛을 살리고 들깨의 고소함을 더했으며, ‘된장보리죽’은 구수한 풍미의 된장 국물에 근대와 보리, 뿌리야채를 넣어 식감을 살렸다. ‘흑임자죽’은 검은깨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즐길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