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저탄소 식단으로 지구와 미래를 살리자

URL복사

조규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강원지역본부장

지구온난화로 인한 살인적인 폭염, 폭우, 가뭄 등 극한 기후의 강도와 빈도가 증가하면서 현재 인류는 식량부족, 질병, 생태계 붕괴, 해수면 상승 등 기후위기의 시대를 살고 있다. 즉각적이고, 대규모적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통해 2050년까지 탄소중립에 이르지 못하고 온난화가 지속된다면 지구와 인류는 기후재앙에 따른 실존적 위험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최근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세계 온실가스의 35%가 식량 생산과 관련해 배출된다고 한다. 먹거리 산업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식생활 전반에서 저탄소 행동양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며,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식생활 개선을 통해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캠페인을 시작했다. 탄소배출을 줄이는 저탄소ㆍ친환경 인증농산물 생산ㆍ소비, 지역에서 생산된 로컬푸드로 식단 구성, 잔반 없는 식사로 폐기물을 줄이는 것이 핵심 실천방안이다.

  
더 나아가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제안하는 국제적인 캠페인“고기없는 월요일(Meat Free Monday)”과 연계해 실천한다면 탄소중립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공장식 축산업은 목초지 확장을 위해 숲을 훼손하고 곡류 재배보다 11배 많은 화석연료를 사용, 연간 23억명의 사람이 먹을 수 있는 7억6천만톤의 곡물이 사료로 사용되고, 가축은 지구 온실가스의 15%를 배출한다고 한다. 육류 소비를 줄이면 축산과정에서 발생되는 환경파괴와 많은 양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음은 물론 과도한 육류섭취로 인한 질병도 예방할 수 있다. 

  
이제는 우리 모두가 주체가 되어 기후위기에 대응해야 한다. 먹거리에서 탄소발자국을 줄여나가는 생활방식이 그 시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서식품, ‘동서 한잔용 보리차’ 시판...SNS 이벤트 프로모션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보리차의 대명사 ‘동서 보리차’를 한 잔씩 마실 수 있는 티백 제품인 ‘동서 한잔용 보리차’를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2L용 보리차 제품에 대해 ‘소량 단위로도 이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 ‘찬물에서도 잘 우러났으면 좋겠다’는 꾸준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동서 보리차만의 진하고 구수한 맛을 한잔 용량의 티백에 담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찬물에서도 잘 우러날 수 있도록 동서식품만의 노하우로 보리의 로스팅 강도와 분쇄 정도를 최적화했다. 동서식품은 이번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동서 한잔용 보리차의 디지털 필름을 공개하고, 이와 연계한 온라인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서식품은 1986년 녹차 티백을 시작으로 국내 차(茶) 시장을 이끌어 오고 있다. 엄선한 원료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리차'를 비롯해 ‘현미녹차’, ‘둥굴레차’, ‘메밀차’, ‘루이보스 보리차’, ‘도라지 작두콩차’, ‘자색 옥수수차’ 등 다양한 차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동서식품 이재익 마케팅 매니저는 “동서 한잔용 보리차는 기존 대용량 제품을 음용하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