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연기.냄새 NO!...수산HMR 찾는 소비자 증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수산물도 가정간편식(HMR) 시대가 열렸다. 수산 HMR은 손질이나 연기, 냄새 없이 전자레인지에 돌리기만 하면 생선구이가 완성된다. 조리의 불편함을 없앤 수산 HMR을 찾는 소비자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8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식품소비행태조사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수산물 구입 시 주로 구입하는 형태를 설문한 결과, 절반 가량(52.9%)의 가구에서 수산물을 ‘손질 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포장한 형태(31.8%)’로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질 후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은 전년 대비 5.2%p 감소한 반면 '포장한 형태'로 비중은 같은 기간 1.3%p 증가했다. 특히 조리된 제품을 구입하는 비중은 매년 증가했다. '반조리 구입'과 '조리 구입'의 비중은 각각 전년 대비 1.3%p, 1.2%p 증가했다.  


맞벌이 가구의 경우 맞벌이를 하지 않는 가구에 비해 수산물 구입 시 ‘손질한 형태(54.4%)’로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은 4.6%p 낮은 반면, ‘반조리된 형태(5.9%)’로 구입하는 가구의 비중은 4.1%p 높은 수준을 보였다.


한편, 수산물을 구입할 시 우선적으로 확인하는 정보는 ‘신선도(37.1%)’를 우선적으로 확인한다는 가구 비중이 가장 높게 조사됐다. 작년에 비해 ‘생산지역명(11.2%)’을 확인하는 비중은 2.2%p 감소한 특징을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삼립, ‘빚은’ 추석선물세트 21종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삼립의 떡 프랜차이즈 ‘빚은’이 다가오는 한가위를 맞아 추석선물세트 21종을 선보인다. 빚은 추석선물세트는 ‘송편세트’, ‘한과세트’ 등 1만 원대부터 10만 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구성돼 있다. ‘송편세트’는 모시, 호박, 자색고구마, 도토리 등을 넣어 만든 송편과 빚은 인기 제품인 찰떡, 만주 등이 함께 구성되어 있다. 국내산 쌀을 사용한 5가지 색깔 ‘오색송편’, 담백한 앙금을 넣은 ‘모시잎송편’ 등도 1kg 단위로 별도 판매한다. 또, 식품명인 33호 박순애 명인과 기술제휴를 통해 만든 ‘강정’과 ‘유과’, 참새의 앉은 모습을 닮은 한과 ‘매작과’ 등이 들어있는 ‘목련한과세트’와 ‘달무리한과세트’를 판매한다. 이외에도 ‘‘양갱세트’, ‘전병세트’, ‘만주세트’ 등 다양한 선물세트를 판매한다. 차례상을 간편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찹쌀산자, 약과, 제수편 등 상차림 제품도 준비돼있다. 오는 9월 24일까지 ‘선물세트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빚은 온라인몰에서 인기 선물세트 6종을 최대 14%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빚은 마케팅 담당자는 "다가오는 한가위를 맞이해 합리적인 가격의 다양한 선물세트를 구성하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