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바구니 담기 무서운 과일 물가...왜 이렇게 올랐을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연이은 폭염과 열대야에 수박 같은 시원한 과일을 찾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올해는 장바구니에 선뜻 담기가 어렵다는 주부들이 많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수박 도매 가격은 26일 기준 개당 2만3840원으로 일주일 전보다 21% 상승했다. 한 달 전 평균 도매가격 1만5910원과 비교하면 무려 50% 오른 가격이다. 참외는 16.6% 상승했다.

특히 지속적인 폭염은 당분간 과일의 가격 상승을 더욱 부채질할 예정이다. 포도 가격도 최고치를 기록했다. aT에 따르면 국내 포도 대표 품종인 캠벨은 소매가격(중품, 1㎏)은 26일 1만2875원으로, 전년(9028원) 대비 42% 상승했다. 작년 소매가 9020원과 비교하면 42.6%가 올랐고 올해를 제외한 3년치 평균가 6950원과 비교하면 85% 뛰었다.

 

거봉은(상품, 2㎏) 역시 2만8261원으로, 지난해보다 24% 상승했다. 포도 가격이 높게 형성된 것은 무엇보다 샤인머스켓 때문이다. 거봉과 재배방법은 비슷하지만 단가는 2배가량 높아 농가들이 거봉과 캠벨의 재배를 거두고 샤안머스켓 재배를 늘리면서 재배면적 자체가 감소했기 때문이다.

샤인머스켓의 출하량은 44%가량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출하량이 늘어난 샤인머스켓의 가격도 유통 과정에서 형성되는 중간이윤이 늘어나며 소매가격이 비싸졌다는 분석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폭염은 과일 가격 상승의 원인으로 손꼽히는 이유"라면서 "최악의 무대위로 기록됐던 2018년 폭염의 영향으로 과일 가격이 상승한 적이 있는데 그때의 상횡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아트콜라보로 힙한 연양갱 추석선물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아트콜라보로 전통적인 한국의 미(美)를 담은 ‘연양갱 추석선물세트’를 출시한다. 퓨전 동양화가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김현정 작가가 연양갱만을 위해 그린 그림을 담은 한정판 제품이다. 추석 명절을 맞아 건강 간식으로 폭넓은 사랑을 받아온 연양갱에 힙한 젊은 감성까지 담았다. 전통의 품격과 현대의 위트가 함께 어우러진 동양화 한 폭이 펼쳐진 예술작품으로 꾸민 명절 선물세트다. 선물세트에는 대표적인 동양화인 십장생도(十長生圖)가 한눈에 펼쳐진다. 가까이 하나씩 보면 신나는 5가지 스포츠레저(등산, 골프, 축구, 낚시, 자전거)를 즐기는 인물들이 눈에 띈다. 연양갱을 먹으며 즐기는 신나는 연양갱 新T.P.O를 표현한 것. 그림 방식은 전통 동양화지만, 등장인물들은 현대적이라 한층 색다르다. 한복을 입고 골프와 등산을 하고, 갓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 방식이다. 연양갱의 전통성을 힙한 젊은 감성을 담은 퓨전 동양화로 그린 덕분에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톡톡 튀는 재미까지 듬뿍 담겼다. 오리지널 연양갱 16개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성해 구매 부담까지 낮췄다. 한국의 전통적인 멋을 살린 수묵화 쇼핑백에 담아 부담 없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