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장마철, 곰팡이독소 주의하세요

URL복사

기상청에서는 올해 장마가 예년보다 일찍 시작해서 길게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하였습니다. 습하고 더운 장마철의 큰 걱정거리 중 하나는 곰팡입니다.

 

꿉꿉한 장마철은 기온 20~30℃, 습도 60~80%로 곰팡이의 최적 생육 조건입니다. 그래서 장마철은 곰팡이가 집안 이곳저곳에 많이 생기는 시기입니다.
 
특히 식품에 생긴 곰팡이는 우리의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도 있습니다. 곰팡이 중에서 일부는 인체에 유해한 독소를 생성합니다. 곰팡이가 생성한 독소라고 해서 곰팡이독소(Mycotoxins)라고 불립니다.

 

곰팡이독소는 미량으로도 간, 신장 등에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곰팡이독소인 아플라톡신(Aflatoxin)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곰팡이독소는 주로 탄수화물이 풍부한 곡류, 두류, 견과류 등에 생깁니다.

 
식약처는 매년 많이 섭취하는 식품을 대상으로 곰팡이독소 오염도를 조사해오고 있습니다. 유통판매 중인 식품에서는 곰팡이독소가 거의 검출되지 않아 인체에 유해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평가되었습니다. 다만, 곰팡이독소의 생성은 날씨와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고, 저장‧유통 과정에서 언제든지 생성 될 수 있기 때문에 구매 후 섭취할 때까지 보관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이러한 곰팡이독소가 더욱 무서운 이유는 한번 생성된 독소는 일반적인 가열조리법으로는 쉽게 파괴되지 않아 제거하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의 소중한 건강을 지키려면 곰팡이독소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곰팡이가 생기기 쉬운 고온다습한 장마철에는 가정에서도 식품의 보관과 섭취에 각별히 관심이 필요합니다.

  
먼저 곡류, 두류, 견과류 등을 구입할 때에는 알갱이 겉 표면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유통기한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필요한 만큼만 구매하여 보관기간이 짧게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갱이가 벌레에 의해 손상되면 내부의 수분 불균형으로 인해 곰팡이가 생기기 쉽습니다. 흰색이나 곰팡이로 의심되는 반점, 이물이 있는 제품은 구매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구매 후 곡류나 견과류 등을 보관할 때는 습도 60% 이하, 온도는 10℃ 이하의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옥수수, 땅콩 등 껍질이 있는 식품은 껍질째 보관하는 것이 껍질을 벗겨 보관하는 것보다 곰팡이독소 생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개봉하고 남은 견과류는 1회 섭취할 양만큼 나누어 공기에 접촉되지 않도록 밀봉하여 보관해야 합니다. 만일 식품에 곰팡이가 핀 경우 그 부분만 도려내더라도 곰팡이독소가 식품에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절대 먹으면 안 됩니다. 

 
덥고 짜증나는 장마철, 안전한 식품섭취를 통해 쾌적하게 보내는 지혜로운 실천이 필요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