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안전한 급식으로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길

URL복사

홍진환 부산지방식품의약품청장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다. 많은 국민들이 생활방역 수칙을 잘 준수하고 손 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

 

그로 인해 작년 한해 전국적으로 식중독 발생건수가 178건 이었다. ‘17~’19년 3년간 평균 328건(‘19년 286건, ‘18년 363건, ‘17년 336건)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 

 
그러나, 올해는 1월에서 4월까지 식중독 신고건수가 125건이었다. 이는 ‘17~’19년 3년간 1월에서 4월까지 발생 평균 87건(‘19년 87건, ’18년 94건, ‘17년 80건) 대비 43% 증가하였다. 이중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일반 성인과 달리 면역력이 떨어지는 성장기 영・유아 및 미취학 아동들의 급식에서 식중독 신고가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따라서,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보육시설 운영자 및 조리종사자들은 내 아이가 먹는다는 생각으로 임해야 할 것이다. 원료선택, 조리, 배식, 전 과정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영양뿐만 아니라 위생과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져야 할 것이다. 
 

또한,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은 식중독균이 왕성하게 번식하여 병원성 대장균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된다. 가열조리 음식물은 중심부 온도 75℃ 이상에서 1분 이상 충분히 익혀 2시간 이내에 섭취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교차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리식품과 식재료를 구분 보관 하여야 한다. 쌈채소, 샐러드 등 가열조리 과정이 없는 음식물은 식단에서 제외하는 것이 좋다. 불가피하게 제공할 경우 깨끗하게 세척 후 냉장고에 보관하여 대장균이 증식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손만 잘 씻어도 식중독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어린이집, 유치원의 아이들뿐만 아니라 선생님, 조리종사자 모두 손만 깨끗이 씻어도 식중독이나 병원균의 감염을 크게 낮출 수 있다. 실제로 식약처에서는 손 씻기를 통해 미생물 감소효과를 실험한 적이 있다. 손에 대장균 일정량을 묻히고 물수건·비누·물세척제·손소독제로 세척한 후 세균 감소율을 측정하였다. 그 결과, 비누로 씻었을 때 세균이 99%, 물 세척은 93%의 세균이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는 일반 손소독제에서 표시하는 세균 제거율 98%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끝으로, 식중독 의심환자가 발생한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에 신속히 신고하여야 한다.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할기관의 식중독 원인·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하길 당부 드린다. 위생적이고 안전한 급식으로 우리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길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