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봄철 조개류 섭취 주의하세요

URL복사

홍진환 부산지방식품의약품청장

겨우내 움츠렸던 시기가 지나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왔다. 자연스럽게 먹거리의 변화를 가져와 새로운 입맛을 찾는다. ‘봄 조개 가을 낙지’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다.

 

봄철에는 조개에 살이 올라 맛이 좋다고 한다. 소비자들은 조개요리는 생으로 먹지 않고 삶아 먹기 때문에 큰 걱정이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봄철 불청객 패류독소는 그렇지 않다. 항상 봄만 되면 신문과 방송에 단골로 소개되는 패류독소는 무엇이며, 어떻게 미리 예방해야 하는지에 대해 알아야 할 것이다.
 
패류독소는 조개, 홍합, 바지락 등과 같은 패류에 축적되는 독이다. 조개에서 생성되는 것이 아니라 조개가 섭취한 유독성 플랑크톤이 생성한 독소이다. 사람이 섭취했을 때 중독증상을 일으키는 자연독의 일종이다.

 
패류독소는 해수 온도가 9℃ 이상이 되는 초봄부터 자연적으로 생성된다. 온도가 15~17℃로 올라가는 4~5월 경에 최고치에 도달한다. 18℃ 이상이 되는 6월 중순경부터 자연적으로 없어지는 계절적 발생 특성이 있다.

 
크게 마비성 패류독소, 설사성 패류독소, 기억상실성 패류독소로 구분된다. 국내에서는 주로 마비성 패류독소가 발생한다. 섭취 후 30분 이내에 입술주위 마비가 시작돼 점차 얼굴, 목 주변으로 퍼진다. 두통, 메스꺼움을 수반하며 심한 경우 근육마비, 호흡곤란으로 사망을 초래할 수도 있다. 

 
패류독소는 저온이나 고온에서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냉장·냉동보관하거나, 가열·조리해도 중독될 수 있다. 따라서 허용기준 이상 패류독소가 검출된 패류채취 금지해역의 패류를 섭취해서는 안 된다. 패류 섭취 후 소화기 증상이나 신경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인근 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우리나라의 패류 생산의 약 60% 이상이 남해안과 남동해안 지역에서 생산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생산단계에서 주 1~2회 패류독소 발생현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또한, 유통단계에서도 수거검사를 실시하여 허용기준을 초과한 경우 유통과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패류독소 발생 및 검사현황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누리집 공지와 식품안전나라 수산물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연적으로 없어지는 6월 까지는 홍합, 바지락, 굴 등의 섭취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봄철에는 바닷가를 찾을 때 임의로 패류를 채취해서 섭취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