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뚜기, HMR 라면의 시대를 열다! ‘라면비책 닭개장면’ 출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큼지막한 닭고기와 진하고 얼큰한 국물로 맛과 영양을 모두 담은 ‘라면비책 닭개장면’을 출시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트렌드의 영향으로 한끼를 먹어도 제대로 먹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높아지며 차별화된 제품 출시로 라면의 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리는 ‘질적 성장’이 주목받고 있다.  


‘라면비책’은 ‘오뚜기의 숨겨진 라면비법’이라는 의미로, 정성스럽게 만든 푸짐하고 맛있는 오뚜기의 새로운 가정간편식(HMR) 라면 브랜드이다. 라면에 맛과 영양을 더하고자 레토르트 파우치를 활용해 더욱 풍부한 건더기로 고급스러운 맛을 구현해냈다. 
 

‘라면비책 닭개장면’은 큼지막한 닭고기와 진하고 얼큰한 닭개장 국물로 맛과 영양을 모두 담은 제품이다. 담백하면서도 깊은 닭육수의 진한 맛과 얼큰하게 매운 국물 맛의 조화가 특징이다. 칼국수 형태의 면발을 사용하여 닭개장 국물이 더욱 잘 배도록 하였으며, 면발에 귀리를 첨가하여 식이섬유 함량을 높였다. 큼직한 닭가슴살과 대파, 토란 등의 원물들을 풍부하게 사용하여 보임성과 식감을 높였으며, 부추, 계란 건더기를 통해 리얼한 고명 식감과 보임성을 완성하였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라면비책의 첫 제품인 ‘라면비책 닭개장면’을 출시했다”며, “건더기를 차별화한 새로운 라면 브랜드로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제주우유, ‘제주 동물복지 유기농우유‘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식품의 계열사인 삼양제주우유는 친환경 프리미엄 우유 ‘제주 동물복지 유기농우유(900ml)’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제주 동물복지 유기농우유’는 청정 제주의 건준목장에서 단일집유한 고품질의 원유를 담은 제품이다. 원유의 신선함을 유지하고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기 위해 72~75℃에서 15초간 살균하는 파스퇴라이제이션 공법을 적용해 생산했다. 원유를 착유하는 건준목장은 제주의 푸른 초원에서 자급하며 자연순환농업을 실천하고 있는 곳으로 친환경 유기농 및 동물복지 인증을 받았다. 건준목장이 받은 동물복지 인증은 동물들이 고유의 습성을 유지하며 스트레스와 고통 없이 관리되는 농장에 주어지는 국가 인증 제도로, 현재 전국 6100여 개의 젖소 농가 중 0.4%(22개)만 취득했을 정도로 깐깐한 기준을 통과해야 받을 수 있다. 특히 한라산 자락의 16만평 부지에 위치한 건준목장은 제주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개방형 우사와 젖소들을 방목할 수 있는 드넓은 초지를 갖추고 있으며, 화산 암반수와 유기 목초를 급여해 건강한 젖소를 키우고 있다. 깨끗하고 자연친화적인 제주 동물복지 유기농우유는 오아시스 매장 및 온라인몰, 이마트몰, 쿠팡, GS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