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슈브리핑]폭설.한파로 배달공화국 '셧다운'

URL복사

폭설과 한파로 배민.쿠팡이츠.요기요 등 배송 서비스 운영 중단
마켓컬리.쓱(SSG)닷컴도 장보기 배송 서비스도 지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6일 밤부터 지속된 폭설과 한파로 배달음식앱의 배송 서비스가 차질을 빚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안전운행을 위해 대부분의 배송 서비스 ‘셧다운’한 상태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6일 저녁부터 급작스럽게 내린 폭설로 배달 지연 공지를 안내했지만 생각보다 길어진 폭설로 서비스 운영을 중단했다"면서 "생필품을 판매하는 비(B)마트 역시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쟁사인 쿠팡이츠도 비슷한 상황이다 쿠팡이츠는 "6일 저녁부터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배달 축소가 이뤄졌고 7일 오전부터는 서울 전 지역에서 전부 배송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배달 대행 업체 요기요가 운영하는 요기요익스프레스는 부산을 제외하고 모두 배달 서비스를 중단한 상태다. 배달 대행 업체 측은 자사의 잘못이 아닌 자연재해로 발생한 일이기 때문에 입점 자영업자들에게 보상안을 마련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지난 연말의 경우 주문 폭주로 배달의 민족 서버가 다운돼, 배달지연이 발생했을때 배민측은 소비자와 업주, 라이더 모두에게 보상을 한 바 있다.

 

온라인몰의 장보기 배송 서비스도 지연되고 있다. 7일 마켓컬리는 "도로 통제 등으로 일부 지역에서 새벽배송 지연이 발생했다"면서 "배송 인력을 추가 투입하고 폭설에 대비했지만 서울 대부분의 도로가 통제되면서 어쩔 수 없이 물류창고에서 터미널로 상품을 보내는 시간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쓱(SSG)닷컴도 상황은 비슷하다. 쓱닷컴 관계자는 "지연되는 지역의 소비자들에게 별 연락을 통해 지연을 안내하고 배송기사들의 안전도 고려해 서행 운전을 권고하고 있다"며, "지금 이 시간에도 눈이 쌓인 곳이 많아 낮 시간대 배송도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6일 오후 8시 30분쯤 '라이더유니온'은 "배달을 중단하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을 내고 "경사가 가파른 언덕에 오른 라이더들은 고립됐다"면서 "이 상황에서 배달을 요구하는 것은 살인과 다름없다"고 호소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수도권과 충청권, 전라권, 제주산지 등에 대설 특보가 내려졌으며, 7일 오후 5시 현재에도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며 영하 12도를 기록, 곳곳에 빙판길이 생겨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