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김치.간장.된장'만 판다...일본, 발효식품 백화점 화제

URL복사

코로나19로 건강 관심 커져...발효식품 구독 서비스도 제공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일본 소비자들의 건강에 관한 관심이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발효식품만 판매하는 전문점이 오픈돼 화제다.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일본의 한 조사 전문업체가 ‘건강에 좋은 식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평소 일본 소비자들이 건강에 좋다고 생각하여 의식적으로 먹고 있는 식품이 무엇인지에 관한 질문에 대해 ‘요구르트(58.8%)’라고 응답한 소비자가가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낫토(55.2%), 된장국(39.7%) 순으로 상위 3개 제품이 모두 발효식품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건강식품인 발효식품이 큰 관심을 받으면서 최근 일본 도쿄도 세타가야구(東京都世田谷区)에 발효식품만 판매하는 전문점이 오픈돼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4월 오픈한 이 전문점은 발효식품만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곳으로 일반 슈퍼마켓에서는 볼 수 없는 발효식품들이 약 500종류 이상 판매되고 있다.


해당 전문점은 발효식품 판매뿐만 아니라 매장 내에서 김치, 절임류 등의 발효식품을 사용한 코스 요리도 제공해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또한 매장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을 위해 발효식품 전문 구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월 4000엔을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해당 서비스는 매월 간장·된장·식초 등의 조미료 1~2종류, 독특한 양념이나 재료 1~2종류, 그리고 요리법이 실린 책자를 매달 세트로 발송하고 있으며 SNS를 통해 구독 제품을 활용한 온라인 요리 교실을 개최해 회원들에게 큰 호평을 받고 있다.


aT KATI 관계자는 "발효식품은 옛날부터 꾸준히 섭취해온 식품의 하나로 올해는 건강상의 이유로 발효식품의 대한 관심이 매우 증가한 한 해 였다"며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향후에도 식품의 건강효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건강·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김치, 막걸리와 같은 한국식품을 제안해 나간다면 일본 시장 개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크로스오버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색 아이스 바 ‘크런키 빼빼로 바’를 선보였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2020년 최고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크런키 빼빼로’를 모티브 삼아 모양과 맛을 그대로 적용하여 만든 크로스오버형 아이스 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길쭉한 모양에 초콜릿이 코팅되어 있는 ‘빼빼로’의 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초콜릿 코팅 위에 고소하고 바삭한 뻥쌀이 뿌려져 있어 ‘크런키 빼빼로’를 연상시킨다. 패키지에도 ‘크런키 빼빼로’의 색상과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번 ‘크런키 빼빼로 바’는 작년 11월 빼빼로데이를 맞아 이벤트성으로 선보였던 ‘빼빼로 바’에 이은 후속 제품이다. 당시 ‘빼빼로 바’는 한정판으로 기획됐으나 기대치를 웃도는 판매 추세를 보여 연중 판매 제품으로 전환했다. ‘빼빼로 바’는 매월 평균 10만개 이상 판매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에 롯데제과는 브랜드를 보다 확고히 다지고자 ‘크런키 빼빼로 바’로 후속 제품을 선보여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다. ‘크런키 빼빼로 바’는 편의점(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와 SSM(이마트에브리데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