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피자도 케익도 1인분으로'...일본, 작게 더 작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3밀(3密)을 피하고자 나홀로 생활이 증가, 1인분 식사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내 '소용량'.'1인분 식사'와 같은 식사 관련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일본 피자헛은 지름 15㎝의 S사이즈 피자와 치킨 너겟, 감자튀김 등이 포함된 1인용 식사 세트를 출시했다. 기존에는 M, L 사이즈 등 큰 사이즈의 피자가 주로 판매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이 모여 피자를 먹는 경우가 줄어들게 되면서 작은 사이즈의 수요가 증가했다. 


피자헛 관계자는 "여성, 노인 가구 및 1인 가구의 증가로 작은 사이즈의 수요는 계속 있었으나, 올해는 수요가 더욱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연말연시가 되면 송년회나 크리스마스 파티 등을 이유로 대용량·큰 사이즈의 식품이 많이 팔리는 시기이나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각종 모임이 중지되면서 수요가 변화했다. 


일본의 한 대형 백화점에 따르면 올해는 지름 12㎝의 1인용 크리스마스 케이크 판매가 예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 감염 확대는 정월에 먹는 오세치요리 판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음식 관련 사이트를 운영하는 업체에 따르면 올해 인터넷을 통한 1인용 오세치요리 주문이 전년 대비 5배 증가했다. 기존에는 귀성하는 가족들 모두가 먹을 수 있도록 2~3단으로 된 제품을 예약·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았으나 올해는 감염 예방을 위해 연말연시 귀성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증가해 홀로 연말연시를 보내기 위해 1인용·소용량 제품을 예약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오세치요리(御節料理)는 국물이 없고 보존성이 높은 새우, 조림 요리 등의 음식을 찬합에 담아 정월에 먹는 일본의 명절 요리다.


KATI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크게 변화했다"며 "기존에도 1인 가구의 증가로 소포장·작은 사이즈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었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다수가 모여 식사를 하기보다는 1인 또는 소수로 식사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향후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일본 식품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새로운 판매 방식과 그에 맞는 상품을 개발·제안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언택트·뉴노멀을 통한 현지 시장 접근은 우리 업체의 수출실적 개선 및 신규고객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