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피자도 케익도 1인분으로'...일본, 작게 더 작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3밀(3密)을 피하고자 나홀로 생활이 증가, 1인분 식사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일본 내 '소용량'.'1인분 식사'와 같은 식사 관련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일본 피자헛은 지름 15㎝의 S사이즈 피자와 치킨 너겟, 감자튀김 등이 포함된 1인용 식사 세트를 출시했다. 기존에는 M, L 사이즈 등 큰 사이즈의 피자가 주로 판매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인원이 모여 피자를 먹는 경우가 줄어들게 되면서 작은 사이즈의 수요가 증가했다. 


피자헛 관계자는 "여성, 노인 가구 및 1인 가구의 증가로 작은 사이즈의 수요는 계속 있었으나, 올해는 수요가 더욱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연말연시가 되면 송년회나 크리스마스 파티 등을 이유로 대용량·큰 사이즈의 식품이 많이 팔리는 시기이나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각종 모임이 중지되면서 수요가 변화했다. 


일본의 한 대형 백화점에 따르면 올해는 지름 12㎝의 1인용 크리스마스 케이크 판매가 예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 감염 확대는 정월에 먹는 오세치요리 판매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음식 관련 사이트를 운영하는 업체에 따르면 올해 인터넷을 통한 1인용 오세치요리 주문이 전년 대비 5배 증가했다. 기존에는 귀성하는 가족들 모두가 먹을 수 있도록 2~3단으로 된 제품을 예약·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았으나 올해는 감염 예방을 위해 연말연시 귀성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증가해 홀로 연말연시를 보내기 위해 1인용·소용량 제품을 예약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오세치요리(御節料理)는 국물이 없고 보존성이 높은 새우, 조림 요리 등의 음식을 찬합에 담아 정월에 먹는 일본의 명절 요리다.


KATI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사람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크게 변화했다"며 "기존에도 1인 가구의 증가로 소포장·작은 사이즈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었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다수가 모여 식사를 하기보다는 1인 또는 소수로 식사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향후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일본 식품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새로운 판매 방식과 그에 맞는 상품을 개발·제안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언택트·뉴노멀을 통한 현지 시장 접근은 우리 업체의 수출실적 개선 및 신규고객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동인비, ‘현’라인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프리미엄 홍삼 화장품 브랜드 동인비가 남성 전용 스킨케어 라인 ‘현’을 리뉴얼 출시했다. 동인비 ‘현’은 남성전용 수분 탄력 라인으로, 정관장 홍삼에서 유래한 피부 보습 성분인 ‘홍삼응축수’와 ‘홍삼글루칸’, ‘홍삼 세라마이드’ 성분이 합쳐진 3중 수분 잠금 기술로 피부에 풍부한 수분을 공급해 거친 피부를 탄탄하고 촉촉하게 가꿔준다. 리뉴얼 제품에는 남성 피부에 효과적인 한방복합성분이 추가되어 면도와 외부환경으로 인해 예민해진 남성 피부를 효과적으로 케어해준다. 또한 수분보습과 탄력 케어 기능을 강화하고 발림성을 개선하여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리뉴얼 출시한 현 라인은 현 클렌징 폼, 현 수, 현 유액, 현 올인원 플루이드 4종으로 라인업을 갖췄다. ‘현 클렌징 폼’은 홍삼 파우더가 함유된 풍성한 거품이 피부의 노폐물을 말끔하게 제거해주며, ‘현 수’는 홍삼의 풍부한 보습력을 담은 투명한 워터타입의 스킨이다. 애프터쉐이브 기능을 겸해 면도 후 거친 남자의 피부를 부드럽게 가꿔준다. ‘현 유액’은 메마른 피부를 윤기 있고 탄탄하게 가꿔주는 고보습 에멀전이다. 남자 피부의 주름과 탄력을 동시에 케어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