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장르포]"카공족이 없다"...스타벅스, 역삼동 딜리버리 매장 가보니

URL복사

'딜리버리' 전문매장으로 소비자가 공간 없고 방문포장도 불가능, 라이더만 출입 가능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국내 1위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스타벅스가 배달 전문 매장을 27일 오픈했다.

 

이마트 역삼점 내에 위치한 스타벅스 역삼이마트점은 배달만 가능하다고 안내문을 세워뒀지만 일반 매장으로 착각하고 커피를 주문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매장의 직원은 이마트 방문객들에게 라이더만 드나들 수 있는 배달(딜리버리)전문 매장이라고 계속 설명을 했다. 이 매장은 약 100㎡(30평) 규모의 '딜리버리' 전문매장으로 소비자가 앉아서 음료를 마시거나 방문포장(테이크아웃)을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테이블도 없다. 오로지 배달만을 위한 공간이다. 매장은 라이더만이 출입을 할 수 있는 출입문과 라이더 대기 의자, 음료 제조 및 푸드 등의 보관 공간만으로 이뤄졌다.

 

배달주문은 스타벅스 모바일 앱을 통해 배달대행 스타트업인 '바로고'가 진행한다. 스타벅스가 위치한 이마트 역삼점 기준 반경 1.5㎞ 내에서만 배달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받을 주소를 입력하면 가능 여부를 알 수 있다.

 

일반 음식점들과 마찬가지로 최소 주문 가능 금액도 적용된다. 주문 가능금액은 1만 5000원, 배달료 3000원이 소요된다. 매장의 스타벅스 직원은 "배달 가능 품목은 음료 60여종, 푸드 40여종"이라고 설명했다.

백지웅 스타벅스코리아 신사업 담당은 “지난 8월 중순 이후 수도권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매장 취식을 금지하고 코로나19 장기화가 배달 서비스 도입의 필요성을 느꼈다"면서  "변화하고 있는 고객 수요를 충족하고, 배달에 대한 다양한 데이터를 축적해 딜리버리 전용 매장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다음달 중순, 스타벅스 스탈릿대치점을 역삼점과 동일하게 배달 테스트 매장으로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