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우병은 어쩌고"...고삐 풀린 수입 개방 아일랜드.프랑스산까지

URL복사

한우협회,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 결사 반대..."한우산업 보호 대책부터"
지난해 네덜란드.덴마크산 수입에 이어 아일랜드.프랑스산 위생검역 협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아일랜드와 프랑스 쇠고기의 수입 허용을 위한 정부 움직임이 전해지면서 국내 축산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아일랜드과 프랑스는 광우병이 발생한 적 있는 나라고 국민건강과 안전을 간과한 처사라는 것이다.


전국한우협회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농림축산식품부는 광우병이 발생한 적 있는 아일랜드와 프랑스 쇠고기의 수입 허용을 위한 위생검역 협의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아일랜드는 지난 2000년대 유럽을 강타한 광우병 파동 당시 영국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발병률을 기록한 나라로 이후 2013년과 2015년에 재발생하고 최근인 올해 5월에도 비정형 광우병이 발생했다. 프랑스 또한 2011년과 2016년 재발된 국가로 양국 모두 광우병 발생이 빈번하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농식품부는 2012년 브라질 쇠고기가 ‘비정형 광우병이라도 안전하지 않다’고 수입을 중단한 바 있는데도 수입허용을 추진하면서 국민건강과 안전을 간과한 처사를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유럽산 쇠고기 수입시 한육우 영향분석에서 호주산 쇠고기와 품질동일시 10년후 한우산업생산액이 최고 32%까지 줄어들고 국내 농업생산액은 연평균 2조 7000억원이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을 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건강보호와 농축산업의 막대한 피해로 농민들은 선대책을 마련한 후 수입개방 협상을 해야한다고 주장해 왔으나 정부는 농민의 절규를 외면했다"며 "농식품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국가기관인지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국민건강을 뒷전하고 자국산업 피해보호대책 없이 추진되는 광우병 발생국 쇠고기 수입을 결사반대한다"며 "수입을 추진할 경우 전농가와 소비자가 연대해 정부를 강력히 규탄할 것"을 천명했다.


한편, 현재 국내에서는 네덜란드산과 덴마크산 쇠고기가 지난해 7월부터 수입이 허용돼 유통 중이다. 두 나라 역시 광우병 발생 국가로 2000년 수입이 금지된 지 19년 만에 우리 밥상에 오르게 됐다. 이번에 아일랜드와 프랑스 쇠고기까지 수입이 허용되면 광우병이 발생한 4개국의 쇠고기를 수입하게 된다.


당시에도 국내 축산업계의 반발이 거셌으나 농식품부는 EU산 쇠고기가 국내시장에 미칠 영향은 미미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당시 농식품부 차관이였던 김현수 장관은 한우농가 타격에 대한 우려에 "한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대책을 꾸준히 해온데다 연간 우리나라에 2000t 가량만 (수입)돼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수입으)로 인한 영향력은 미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 아일랜드와 프랑스 쇠고기 수입 허용 역시 국내 한우농가들의 타격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