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김강립호 닻 올린 식약처, 최우선 과제는?

URL복사

2일 취임식 개최..."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 모든 역량 집중"
"전문인력 양성.배치, 내외부와 소통 강화 부처 간 협업 확대"
"식품, 의약품 등 산업분야 국제조화된 규제 마련 지원"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김강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코로나19로 엄중한 시기에 식약처장으로 임명돼 무한한 영광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처의 최우선 과제는 효과적이고 안전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이 빨리 개발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결국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개발이 임기 동안 최대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신임 식약처장은 지난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본부동 대회의실(충북 오송)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6대 식약처장에 취임했다.


김 신임 식약처장은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그 어느 때보다 안전과 건강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그만큼 우리처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하고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했다.


이어 "식약처가 숙명처럼 안고 있는기업들의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적극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합리적인 규제 환경을 만드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라며 "이 모든 업무의 근간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철저한 안전관리’가 우선적으로 달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신임 식약처장은 임기 동안 4가지에 역점을 뒀다. 구체적으로는 ▲전문성에 기반한 안전 관리 ▲국제적인 경쟁력 확보 ▲열린 협업 문화 조성 ▲탄탄한 안전을 기반으로 하되 담대하게 미래 지향적인 가치 등이다.


김 신임 식약처장은 "전문인력의 양성과 교육, 배치 등 인력 관리를 체계적으로 정비해 나가고 우리들이 일하는 방식도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개선할 것"이라며 "규제 선진국의 사례를 폭넓게 참고하며 국제적으로 비교 우위의 정책 환경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부와 외부에 대한 소통에 기반한 업무 환경을 조성하고, 주요 정책고객과 소통도 강화하겠다. 정부 부처 간에도 열린 자세로 협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식품, 의약품 등 산업분야에 국제조화된 규제를 마련해 지원하고, 미래 핵심적인 의제로 대두될 과제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이를 위한 창의적 지식역량 개발을 지원하고 핵심 기반을 조성하며 미래에 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신임 식약처장은 보건의료분야에 오래 몸을 담아 식약처 업무에 밝을 뿐더러 일 처리에 있어서도 확실하고 상하 소통능력과 빼어난 인품으로 정평이 나 있다. 특히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실의 주요과장과 보건산업정책관, 실장 등 보건의료분야의 요직을 두루 거치고 보건복지부차관까지 지낸 이력으로 넓은 안목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다.

 
김 신임 식약처장은 1965년 11월 9일 강원도 철원군에서 태어나 1984년 동국대부속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연세대 사회학과 학사, 미국 시카고대 사회복지학 석사, 연세대 보건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제33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공직에 입문해 복지부 장애인정책팀장,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복지부 연금정책관,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복지부 기회조정실장 등을 거쳤으며 지난 5월부터 세계보건기구 정책이사로, 지난해 5월부터는 복지부 제1차관으로 근무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