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의경 식약처장 교체설 모락모락...후임 인사 하마평 무성

URL복사

후임에 이동희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최성락 전 차장 거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끝나자마자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교체가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이 처장의 후임에는 이동희 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과 최성락 전 차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30일 식약처 등에 따르면 이 처장이 장.차관급의 일부 개각에 포함돼 후임인사가 조속히 이뤄질 예정이다. 이에 이 처장은 내달 2일 퇴임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장직은 정무직으로 임기가 정해져 있지 않다. 이 처장은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로 지난해 3월 식약처장으로 임명돼 1년 7개월 만에 퇴진한다. 


후임으로는 이동희 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과 최성락 전 식약처 차장이 언급되고 있다. 


이동희 원장은 우석대 약대출신으로 식약처에서 의약품관리총괄과장과 의약품정책과장, 바이오생약국장, 기획조정관 등을 맡았고 2019년 6월 이후 현재까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으로 재직중이다.


최성락 식약처 전 차장은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3회 출신으로 복지부에서 식품정책과장을 역임한 후 식약처에 파견돼 식품안전국장을 거치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식약처 차장으로 재직했다.


한편, 역대 식약처장으로는 지난 1998년 식약처 개청이래 1대 박종세 식약청장을 시작으로 현재 이의경 처장까지 총 16명이 재임했거나 재직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