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식‧의약품 국제 기술규제 해소에 적극 나서

URL복사

무역기술장벽 위원회 정례회의...화장품 및 의료기기 현안 대응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화상회의(10.28~29)로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무역기술장벽(TBT) 위원회에서 국내 수출기업의 국제 시장 진출에 장애가 되고 있는 국제 기술규제에 대한 공식 안건(STC)을 제안한다고 28일 밝혔다. 


무역기술장벽(TBT; Technical Barriers to Trade)은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로 작용하는 차별적인 기술규정이다. 


특정무역현안(STC, Specific Trade Concerns)은 교역 상대국의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해 각 회원국이 WTO TBT 위원회에 공식 이의를 제기해 논의한다.
 

이번 안건 제안은 강화된 중국 화장품 규정, 유럽 의료기기 인증시스템 등에 대한 기술규제와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국내 수출기업의 국제 시장진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했다.


세계무역기구 무역기술장벽 위원회는 무역기술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는 각국의 기술규제 해소를 위해 세계무역기구 회원국(164개)을 대상으로 매년 3차례 개최하고 있으며 그동안 우리나라는 다⋅양자 협의를 통해 해외 기술규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안건을 제기함으로써 중국의 화장품 시험검사기관 확대, 모든 수입식품 수출국 정부증명서 발급 의무화 제도를 국제기준에 맞게 개선 및 시행 연기 등의 합의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의 화장품 허가·등록 시 제출자료 및 표시기재요건 개선 ▲의료기기 국제공인시험기관의 인정 ▲수입식품 해외 생산기업 등록관리 규정의 개정(안) 통보 요청 ▲유럽연합 의료기기 인증기관 확대요청 및 상위법 개정에 따른 하위지침 신속 마련 등 공식안건을 제안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회의에서 제기한 현안을 지속적으로 대응, 모니터링하는 한편, 그밖에 우리 기업들이 해외 시장 진출 시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필요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맥도날드, 한정판 굿즈 ‘피크닉 세트’&‘웨지 후라이’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한국맥도날드가 2차 한정판 굿즈 ‘피크닉 세트’를 출시한다. 품절 대란을 일으킨 1차 한정판 굿즈에 이어 2차로 선보이는 맥도날드의 ‘피크닉 세트’는 유니크한 디자인의 피크닉 가방과 필요에 따라 사이즈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빅 플레이트(접시) 1개, 스몰 플레이트 2개로 구성됐다. 가방은 흘러내리는 치즈를 형상화한 패턴이 특징적이며, 가방 우측과 안쪽에는 각각 텀블러 보관이 가능한 주머니와 메쉬 포켓을 달아 실용성까지 갖췄다. 피크닉 가방 안에 담긴 플레이트는 내열성이 강한 재질이며, 맥도날드만의 감성이 담긴 색감으로 고객들의 소장 욕구를 더욱 자극한다. 높은 활용도와 비주얼적인 매력을 동시에 잡은 맥도날드 피크닉 세트는 온 가족이 함께하는 캠핑, 나들이 등 외부 활동에 시각적인 즐거움과 재미를 더해 잊지 못할 특별한 경험을 만들기에 제격이다. 한정판 피크닉 세트는 5월 13일 오늘부터 2주간 맥도날드 전국 매장에서 판매되며 빅맥, 빅맥 베이컨 세트 구매 시 15500원에 구입 가능하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맥도날드는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제공해 가족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