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비자공익네트워크-식품위생법률연구소, 소비자 피해 예방위해 업무 협약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소비자공익네트워크(회장 김연화)는 최근 소비자 주권 강화를 위해 소비자가 많이 접하는 식품, 의약외품, 의료기기 등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김태민 식품의약전문변호사가 운영하는 식품위생법률연구소(대표 김태민 변호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위법행위를 일삼는 기업을 고발하고, 피해 배상을 위해 무료 집단 소송 등을 진행하고, 소비자에게 직접적으로 도움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 김연화는 “온택트,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소비자 피해사례가 더욱 확산되고 있지만 마땅히 하소연하거나 해결해 줄 곳도 없는 상태라 소비자공익네트워크 26년의 운영노하우와 전문변호사가 시너지 효과를 내서 적극적인 소비자 운동을 펼칠 계획이니 많은 성원 바란다”고 말했다.


첫 번째 사례로 대기업 제품의 허위‧과대광고 건에 대해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정거래위원회에 유권해석을 받은 상태며 조만간 고발 진행과 보도 자료를 배포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