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낵으로 변신한 김, 미국.러시아 입맛도 사라잡았다

URL복사

지난해 김 수출규모 5억 8000달러, 2016년 대비 64% 증가
저칼로리 고단백 웰빙스낵으로 인기 미국.러시아 수출 급증
CJ제일제당.대상.동원F&B 등 현지 김 생산설비 늘리며 공략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미국과 러시아가 한국산 김의 최대 소비처로 떠올랐다. 


한국인의 식탁에 밥 반찬으로 빠질 수 없는 김은 전세계 100여 개의 국가로 수출되며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을 주도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김은 '바다의 반도체'로 불린다.


미국 및 유럽 등에서는 우리나라와 달리 밥 반찬이 아닌 저칼로리 고단백 웰빙스낵으로 인식되며 조미김과 김스낵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해 김 수출규모는 5억 8000달러로 2016년 대비 64% 증가했다. 일본으로의 수출 비중이 가장 높으나 최근 미국으로의 수출이 크게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미국으로의 김 수출액은 1억 1131달러로 전년대비 19%늘었다. 올 1~9월까지 수출액은 1억 429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나 증가했다.


러시아 또한 한국산 스낵김의 꾸준한 인기로 수출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러시아로의 김 수출액은 2437달러로 2016년 대비 460%나 급증했다. 올 1~9월까지 수출액(2014달러) 역시 전년 동기 대비 30.1%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수출 비중이 가장 높은 일본으로의 수출 증가폭은 감소 추세다. 2017년 전년대비 47% 급증했던 수출액은 2018년 2.7%, 지난해 11.9% 증가하는데 그쳤다. 올해는 증가폭이 더 감소할 전망이다. 올 1~9월까지 수출액은 1억 777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 같은 김의 인기 요인으로는 보관의 용이성과 다른 수산물에 비해 저렴한 가격, 저칼로리 고단백 식품이라는 점이 꼽힌다.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은 김을 한국의 슈퍼푸드로 소개했는데,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마른 김 5장에는 달걀 1개분에 해당하는 풍부한 단백질과 비타민이 들어있고 김 1장에 함유된 비타민A가 달걀 2개 분과 비슷하다. 


또한 비타민B2가 많이 들어 있으며 김에 함유된 비타민C는 채소에 비해 안정성이 뛰어나다. 이외에도 콜레스테롤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효능을 지닌 성분이 들어 있어 동맥경화와 고혈압 예방의 효능이 있다. 

 


# 스낵으로 즐기는 김...데리야끼.매운맛 가미하거나 아몬드 등 첨가
CJ제일제당, 올해 초부터 미국 캘리포니아 김 전문 생산기지서 생산
대상, 글로벌 김 매출액 31.8% ↑, 인도네시아 생산 '마마수카' 인기


김은 우리나라에서는 밥 반찬으로 주로 활용되지만 해외에서는 식사용이 아닌 간식용으로 사랑 받고 있다. 


쌀을 주식으로 하지 않는 미국에서는 김을 비스킷처럼 스낵류로 즐긴다. 데리야끼나 매운맛 등 각종 맛을 가미하거나 아몬드, 코코넛 등을 첨가한 김스낵 제품의 판매가 증가 추세다.


김 수출을 주도하고 있는 국내 업체는 CJ제일제당, 대상, 동원F&B다. 


CJ제일제당은 2015년 '비비고 김스낵'을 출시하고 글로벌 스낵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비비고 김스낵은 해외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대부분의 김 관련 제품들이 김에 양념을 하거나 김과 곡물을 함께 튀기는 유탕 처리 제품이라는 점을 감안, 김에 쌀 칩(Rice Chip)을 접합하는 기술을 적용하고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굽는 방식으로 만들어 '웰빙 간식’ 콘셉트로 차별화 전략을 폈다. 올해 초부터는 미국 캘리포니아 김 전문 생산기지에서 김을 생산하고 있다. 

 


이에 앞서 대상은 2018년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에서 김을 생산하고 있다. 대상의 지난해 글로벌 김 매출액은 261억원으로 전년대비 31.8% 증가했다. 인도네시아 전용 브랜드 '마마수카'(MAMASUKA) 김 스낵은 유일하게 할랄 인증을 받은 한국산 김을 활용해 우수한 품질과 맛을 앞세워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김 시장 1위 동원F&B는 1988년부터 중국, 일본, 미국 등 25개국에 '양반김'을 수출하고 있다. 동원F&B는 양질의 원초 확보를 위해 국내 최초로 원초감별사 제도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높은 휴대성과 시즈닝을 통해 다양한 맛을 구현할 수 있는 김은 채식주의(비건) 트렌드에도 부응하는 품목"이라며 "향후 철저한 품질관리와 제품 개발을 통해 지속적인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바삭한 토핑 더한 식사대용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의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가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토핑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왕초코링, 왕초코볼, 카카오 그래놀라’ 등 3종을 출시했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용기가 두 칸으로 분리돼 한 쪽에는 부드러운 플레인 요거트가 들어있고다른 쪽에는 바삭한 토핑이 담겨있어 두 가지를 섞어 먹을 수 있도록 만든 토핑 요거트다. 요거트와 토핑을 쉽게 섞을 수 있도록 반으로 접히는 플립형(flip) 용기에 담았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각각 다크초코가 들어간 왕초코링, 유산균볼을 넣은 왕초코볼, 귀리로 만든 카카오 그래놀라 등이 넉넉하게 담겨 간식은 물론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농후발효유 제품으로 유산균이 일반 발효유의 기준치보다 10배 많이 들어있어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동원F&B는 2018년 요거트에 각종 통곡물을 넣어 만든 ‘덴마크 요거밀’을 출시하며 식사대용 요거트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5월에는 요거트에 과일과 채소를 넣은 ‘덴마크 요거샐러드’를 선보였으며, 이번 토핑 요거트 신제품을 통해 식사대용 요거트 라인업을 확대했다. 동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