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이근규의 건강밥상 이야기 - 코로나 시대 정신건강 관리법

URL복사

 

[푸드투데이 = 정리 홍성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요즘, 자주 떠오르는 말이 있다. 바로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는 말이다. 건강한 먹거리로 신체 건강을 유지하는 것 만큼이나 정신 건강도 중요하다. 정신 건강은 신체 건강에도 매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강한 정신 건강이 불안, 우울감 같은 정신 질병을 막아준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평소 긍정적인 자세를 강조, 강인한 정신 건강을 자랑하는 이근규 전 제천시장을 만나 정신 건강 비결을 들어본다.<편집자주>

 

 

진행자 : 이근규 전 시장께서는 숱한 고난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온 분으로 유명하던데, 어떻게 강인한 정신건강을 지켜왔는지요.


이근규 전 제천시장 : 1918년부터 수년간 전세계 인류이 30%를 감염시키고, 1억명의 생명을 앗아간 스페인독감 이래 100년만에 우리 인간사회를 강타한 코로나19는 인류의 근본적인 삶에 대한 도전입니다. 우리들은 긴장감을 가지고 적극 대처해야 합니다.


의사, 간호사를 비롯한 의료진, 자원봉사자들과 정부당국, 그리고 국민들의 헌신적인 협조로 우리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세계인의 모범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이 기회를 빌어 뜨거운 찬사와 감사를 드립니다.


사실, 우리 인간에게는 육체적인 건강에 못지않게 정신건강이 무척 중요하다고 하지요. 몸이 건강하더라도 정신력이 약해지면 우리 삶은 아주 작은 시련이 와도 금방 무너져 내리고 말죠.


심신이 건강해야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을 차리면 산다. 이런 말들이 있지요.


원효대사께서 강조하신 심여공화사(마음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와 같다)와 일체유심조(모든 일은 마음이 만들어내는 것이다)라고 하기도 합니다. 세상 모든 일은 마음먹기 달렸다는 것이죠.


진행자 : 이런 마음을 갖게 되는 비결은 뭘까요?


이근규 전 시장 : 무엇보다 긍정적인 자세를 가져야 합니다. 어차피 세상은 부조리하게 출발한 것이고 죽음으로 끝내기 전까지 온갖 소용돌이 속에서 사는 거 아니겠어요? 인간의 유한한 인생, 불완전한 모습으로 근복적인 것을 모두 해결하거나 완성할 수는 없는 것 아니겠어요? 결국 마음먹은 대로 보고 느끼고 살아가게 된다는 것이니 매사 긍정적인 방향으로 생각하면 아무리 어려운 상황도 기꺼이 받아들이며 살 수 있죠.


제가 중학교 때 무허가 집에서 더부살이를 하던 때가 있었어요, 8남매가 방 한 칸에서 지내려니 참 궁핍하고 엉망이었죠. 그런데 비오는 날이면 어머니께서 학교 갈 때 집에 있는 하나밖에 없는 우산을 저에게 쓰고 가라고 주는 거예요. 저는 어린 마음에 그러면 동생들은 비 맞으며 학교가면서 얼마나 처량하고 슬프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무심코 어머니께 말했죠. 나는 비맞으며 걷는 것이 취미에요. 모처럼 취미생활 하게 그냥 두세요. 우산은 애들에게 같이 쓰고 가라고 하세요. 하면서 골목길 빗속으로 폼 잡으며 걸어갔죠. 그날부터 빗속에서 걷는 것은 나의 취미의 하나게 되었고, 지금도 비오는 날 걷는 것을 좋아해요. 요즘은 우산을 쓰지만...


그런데 사실 제가 정신건강을 위해 마음을 다스리는 가장 중요한 비법은 음악감상입니다. 그때 상황에 맞게 음악을 골라 듣기도 하고, 서재에 있을 때면 늘 음악을 틀어놓고 있기는 하죠.


특히 요즈음처럼 돌아다니기 어려운 때, 평소 듣기 어려웠던 음악을 들어 보기를 권하고 싶어요.  

 


진행자 : 좋아하는 음악 몇 곡을 추천해 주시지요


이근규 전 시장 : 요즈음 혼자 있는 시간이면 오페라곡과 교향곡을 듣습니다. 바쁜 우리들로서는 연주시간이 길어서 이럴 때 아니면 감상하기 어렵죠.


베버의 마탄의 사수, 베르디의 오페라 나부꼬의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아이다의 개선행진곡, 베토벤의 교향곡(전원교향곡, 운명교향곡), 드보르작의 신세계교향곡, 슈베르트의 겨울나그네, 송어, 피아노곡 소녀의 기도...


이런 음악을 듣노라면 치열한 생명력과 좌절을 딛고 일어서는 용기와 힘을 느끼게 됩니다.


팝송으로는 영국의 전설 비틀즈의 Let IT BE, Take me home country road로 유명한 죤 덴버의 BE, The end of the World로 유명한 스키터 데이비스의 Loving him was easier(than anything I’ll ever do again), 스웨덴 ABBA의 Move on, 카펜터즈의 Yesterday once more, CCR의 Who’ll stop the rain, 이글스의 Lying eyes...이런 당대 역대급 노래들이 있지요. 


그리고 유투브 조회수 37억회의 싸이 강남스타일, 31억회 조회수에 오른 케이티 페리의 Roar, 한국인 최초로 미국 빌보드차트 싱글 1위에 오른 BTS의 Dynamite를 찬찬히 들어보세요.   


우리나라 노래의 명곡으로 이미자의 동백아가씨,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 Q, 정태춘 박은옥의 사랑하는 이에게, 서해에서, 봉숭아, 조동진의 그, 겨울비, 흰눈이 하얗게, 이문세의 가로수 그늘아래 서면, 붉은 노을, 해바라기의 내 마음의 보석상자, 이제 사랑할 수 있어요, 유익종의 들꽃, 김광석 바람이 불어오는 곳, 사랑했지만, 거리에서, 안치환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광야에서, 거북이의 빙고, 비행기, 왜 이래, 칵테일 사랑...이런 주옥같은 노래들이 너무도 많이 있습니다.


제 서재에 오시면 이런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죠.

 


진행자 : 말씀을 들어보니, 정말 힘든 일상의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에게 새 희망과 용기를 주는 것이 음악이고 노래군요. 


이근규 전 시장 : 그렇습니다. 저는 요즘처럼 비대면 활동이 필요한 시기를 오히려 좋은 기회로 활용하여 많은 음악과 노래를 섭렵하기를 권합니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사람을 사랑하며 음악과 함께 하는 시간을 자주 가질수록 정신건강은 튼튼해질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음악이 아니더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취미에 빠져드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가시기를 바랍니다.


사람들과 따스함을 나누고 위로와 격려를 주며, 용기를 북돋우는 삶을 살고 싶어서, 저는 제 자신의 신체적 건강과 함께 마음의 강건함을 지켜가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행자 : 오늘은 이근규 전 제천시장과 함께 마음의 건강을 유지하며 세상을 따뜻하게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