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면 약 모르면 독이 되는 식품] 초록색 싹 난 감자, 먹어도 될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8월 제철음식인 '감자'는 쌀, 밀, 옥수수와 함께 4대 식량작물 중 하나로 꼽힌다. 한 끼로도 손색이 없는 구황작물로 예부터 다양한 형태로 우리의 식탁에 올라왔다.


감자는 '땅 속의 사과'라고 불릴 만큼 비타민C, 비타민B, 칼륨, 철 등이 풍부해 더위를 극복하는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식품이다.


감자에는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클로로겐산과 쿠코아민이 포함돼 있다. 특히 칼륨의 함량이 높아 심장질환 위험이 감소되며 뇌졸중 발생률이 낮아 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감자는 포만감이 높은 식품 중 하나다. 칼로리 섭취를 줄여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용이하다. 


색깔감자는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색깔감자는 폭염에 지치고 자외선에 상처받은 피부를 보호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효능도 있다.


색깔감자 추출물을 이용한 실험에서 짙은 자주색 감자 '자영'과 붉은색 감자 '홍영'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세포를 보호하고 미백과 염증 예방.완화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감자를 섭취할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바로 감자의 독성물질인 '솔라닌'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솔라닌은 감자의 푸른 싹에 있는 자연독소다. 30mg 이상 섭취하면 복통, 위장장애, 현기증 같은 식중독 증상이 나타나며 열에 강해 조리해도 쉽게 분해되지 않는다.


솔라닌은 감자 싹에 가장 많이 있고 다음으로 감자 껍질, 감자 알 속에도 일부 포함돼 있다. 솔라닌은 감자의 상처 난 부분에서 대량으로 생길 수 있어 보관시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상처 난 감자를 요리할 경우 넉넉히 잘라 낸 후 요리하는 것이 좋다. 햇빛에 노출되면 솔라닌의 농도가 더 증가해 보관할 때는 신문지에 말아서 그늘진 곳에 보관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