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알면 약 모르면 독이 되는 식품] 초록색 싹 난 감자, 먹어도 될까?

URL복사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8월 제철음식인 '감자'는 쌀, 밀, 옥수수와 함께 4대 식량작물 중 하나로 꼽힌다. 한 끼로도 손색이 없는 구황작물로 예부터 다양한 형태로 우리의 식탁에 올라왔다.


감자는 '땅 속의 사과'라고 불릴 만큼 비타민C, 비타민B, 칼륨, 철 등이 풍부해 더위를 극복하는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식품이다.


감자에는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클로로겐산과 쿠코아민이 포함돼 있다. 특히 칼륨의 함량이 높아 심장질환 위험이 감소되며 뇌졸중 발생률이 낮아 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감자는 포만감이 높은 식품 중 하나다. 칼로리 섭취를 줄여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용이하다. 


색깔감자는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색깔감자는 폭염에 지치고 자외선에 상처받은 피부를 보호하는데 효과적이다. 또한 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효능도 있다.


색깔감자 추출물을 이용한 실험에서 짙은 자주색 감자 '자영'과 붉은색 감자 '홍영'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세포를 보호하고 미백과 염증 예방.완화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감자를 섭취할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바로 감자의 독성물질인 '솔라닌'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솔라닌은 감자의 푸른 싹에 있는 자연독소다. 30mg 이상 섭취하면 복통, 위장장애, 현기증 같은 식중독 증상이 나타나며 열에 강해 조리해도 쉽게 분해되지 않는다.


솔라닌은 감자 싹에 가장 많이 있고 다음으로 감자 껍질, 감자 알 속에도 일부 포함돼 있다. 솔라닌은 감자의 상처 난 부분에서 대량으로 생길 수 있어 보관시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상처 난 감자를 요리할 경우 넉넉히 잘라 낸 후 요리하는 것이 좋다. 햇빛에 노출되면 솔라닌의 농도가 더 증가해 보관할 때는 신문지에 말아서 그늘진 곳에 보관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