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할리스커피발 코로나...카페도 방역수칙 강화한다

URL복사

중대본, "식음료 마실 때만 빼고 입장.주문 대기시 모두 마스크 착용”
음식점 방역지침과 분리해 수칙 강화...식약처.지자체 불시 합동점검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정부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카페에 대해 방역을 강화하고 나섰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카페에 입장하거나 주문을 하기 위해 대기하거나 식음료를 섭취하는 전후 등에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6일부터 카페 방역지침을 음식점 방역지침과 별도로 분리해 수칙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최근 서울 강남 선릉역 카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카페 이용자는 입장할 때나 주문을 하고 대기할 때, 카페 내에서 대화를 할 때, 그리고 식음료를 섭취하는 전후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카페 관리자와 종사자 역시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한다. 


또한 매장 내에는 마스크 착용 안내문을 비치.안내하고 단체손님은 시간 예약제를 통해 이용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관련 단체 협조를 통해서 카페 등 휴게·음식점에 대한 방역수칙을 통보하고 책임자와 종사자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업체의 자율점검뿐 아니라 식약처와 지자체의 합동점검반을 통한 불시점검을 실시해 꼼꼼하게 이행상황을 관리해 나가겠다"며 "카페에서의 방역수칙 강화가 불편할 수 있겠으나 모두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규칙이라는 점을 이해하고 사업주와 이용자분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