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추천!소비자 장바구니>2030의 여름과일 체리

URL복사

다양한 항산화 성분으로 노화예방, 기력회복에 도움 줘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체리가 2030 젊은 여성층을 중심으로 여름의 대표적인 과일로 인기를 끌고있다. 체리가 여름에 좋은 이유는 다양한 항산화 성분이 가득해서 기력회복, 염증질환 감소, 불면증예방 등 여름철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체리에는 안토시아닌, 케르세틴, 멜라토닌 등과 같은 강력한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다. 이 항산화 물질은 여름더위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져서 발생하는 체내 염증예방은 물론 각종 노화예방, 통증감소에도 영향을 준다.

 

케르세틴과 안토시아닌은 LDL이라는 나쁜 콜레스테롤의 산화를 방해함으로써 심장 질환의 위험을 감소시키고, 연 멜라토닌은 열대야 불면증을 예방해준다. 체리속 페릴릴 알코올은 전립선암은 물론 유방암, 난소암 등을 억제 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2004년 영동 세브란스 병원 비뇨기과 연구결과에서도 페릴릴 알코올은 전립선암 환자의 암세포 성장을 억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농무부 산하 농업연구청이 2018년 3월 국제학술지인 영양학회지 (Nutrients)에 발표한 체리의 건강상의 이점을 주제로 한 29가지 논문의 역학 연구결과에 따르면 체리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염증을 감소시키며, 운동으로 인한 통증과 근육손상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통풍환자의 요산수치를 낮추어 통풍질환에 기여한다. 연구원들은 체리에 함유된 폴리페놀, 멜라토닌, 카로티노이드, 비타민 E, C 등 천연산화방지제와 항염증 물질이 스트레스로 인한 만성 염증성 질환의 발달 및 진행을 예방한다고 밝혔다.

 

체리 한 컵(140g, 20개)의 칼로리는 90으로 나트륨과 지방은 전혀 없고 칼륨이 풍부해 여름철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좋다. 체리의 주요 생산지는 미국으로 수입 체리의 70%를 차지하는 일명 ‘워싱턴 체리’가 대표적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배스킨라빈스, 밀탑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빙수 브랜드 ‘밀탑(MEALTOP)’과 손잡고 ‘팥빙수 with 밀탑’을 선보인다. 신제품 ‘팥빙수 with 밀탑’은 배스킨라빈스의 아이스크림과 밀탑의 팥앙금이 조화를 이룬 팥빙수다. 특히, 100% 국내산 팥을 활용, 전통방식에 따라 만든 팥앙금을 사용해 달콤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살렸다. 고소한 우유 얼음을 베이스로 활용하고, 콩고물을 가득 묻힌 쫄깃한 인절미 떡, 그리고 배스킨라빈스의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듬뿍 올려 근사한 호텔에서 즐기는 듯한 맛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딸기와 망고를 활용해 더 달콤하고 시원해진 과일 빙수도 만나볼 수 있다. △부드러운 우유 얼음 위에 상큼한 딸기 토핑과 배스킨라빈스의 요거트 아이스크림을 풍성하게 올린 ‘스트로베리 요거트 빙수’, △망고 샤베트 얼음 위에 큼지막한 망고 과육과 배스킨라빈스의 레인보우 샤베트 아이스크림을 올린 ‘망고 샤베트 빙수’ 등으로 구성됐다. SPC그룹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다가오는 여름 시즌을 맞아 배스킨라빈스의 제품 특색과 잘 어울리는 밀탑과 협업해 빙수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정통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