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전세계를 홀린 '라면 먹고 갈래요?'

농심.오뚜기.삼양 3사 코로나 19 확산으로 수출 실적 상승기류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가정간편식의 공습으로 주춤했던 라면 업계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수출 실적에 날개를 달았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을 비롯해 오뚜기, 삼양식품의 2분기 해외 수출이 일제히 호실적을 기록했다. 농심은 올 상반기 미국법인 매출이 전년 대비 35% 성장한 1억 6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다.

 

농심은 미국시장 성과는 메인스트림(Main Stream) 이라고 불리는 미국 주류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신라면이 미국 현지인도 즐겨 찾는 식품으로 자리매김한 상황에서 미국 내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필수 비상식량으로 농심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  

 

실제로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크로거(Kroger)사의 구매담당자 Scott Ellis는 "농심 라면이 간식(Snack) 개념에서 식사(Meal) 대용으로 인식이 전환이 됐다"며 "외식보다 집에서 요리하는 ‘홈쿡’  트렌드에 따라 신라면에 치즈를 넣어먹는 등 라면을 다양하게 즐기는 문화가 미국인들 사이에서 자리잡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은 월마트를 비롯해 코스트코, 크로거, 샘스클럽 등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라면 판매가 급증했다.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집계된 상반기 매출은 각각 35%, 51%가 늘어났고, 아마존은 79% 나 성장했다. 

 

신라면은 상반기 미국에서 25%  늘어난 약 4800 만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여기에 신라면블랙의 선전도 눈에 띈다. 신라면블랙의 상반기 매출은 1350 만 달러다. 이는 전년 대비 49% 성장한 수치다. 

 

최근에는 뉴욕타임즈는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라면으로 ‘신라면블랙’ 을 꼽으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뚜기는 베트남을 거점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면서 농심과 다른 노선을 걷고있다. 증권업계는 오뚜기가 올 2분기 매출 6126억원, 영업이익 44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각각 8.0%, 18.6%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뚜기는 지난 1분기 베트남에서만 9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베트남 법인 매출이 278억원을 기록한 것을 고려했을때 올해는 이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불닭볶음면'을 내세운 삼양식품도 해외에서 재미를 보고 있다. 삼양식품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3.1%, 24.9%가 증가해 각각 1645억원, 260억원으로 추정된다. 인기 제품은 해외 매출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불닭볶음면'이다.

 

특히 중국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데, 중국에서 불닭볶음면의 수출액은 지난해보다 50%나 증가했다.

 

업계는 내수시장보다 수출액을 늘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국내 라면 수출액은 약 55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 증가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 이사는 "한류열풍과 유튜브를 통한 먹방 등의 인기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수출량에 도움이 된 것"이라면서 "라면업계가 온라인 소비트렌드를 미리 예측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한 것도 더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