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중국, 수입식품에 코로나19 검역 확인서 요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중국이 해외 수입식품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을 강화한다.


9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중국 세관 당국은 중국으로 수출하는 식품업체에게 코로나19 검역 확인 신고서 제출을 요구한다.


신고서는 수출업자가 중국 법, UN 농식품 기관과 WHO의 지침에 따르며 중국으로 수입되는 식품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오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보장하는 내용이다. 


또한 식품 기업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거나 중국으로 수출되는 식품 중 코로나 바이러스 오염 위험이 있는 경우, 수출업자는 식품 안전의 위험을 제거하고 소비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한다. 


베이징, 톈진에 이어 상하이도 수입식품 검역 강화에 나섰다.


베이징은 6월 중순 식품 도매 시장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문제가 발생하며 수입식품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시작했다. 이에 베이징의 주요 항구인 톈진시도 모든 육류 컨테이너를 검사하고 있다. 그 결과, 6월 11일부터 17일까지 3만 개 이상의 육류, 해산물, 야채와 과일 샘플이 검사를 거쳤으며 모두 코로나 바이러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에는 상하이시가 수입 식품의 검역 강화를 공표했고 중국 주요 도시로 수입되는 해외 식품의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이 확대 시행되고 있다.


aT KATI 관계자는 "한국산 육류의 중국 수출량은 많지 않지만 주요 검역 대상이 육류 제품이기 때문에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검역 조치에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로 면역력 강화 효과가 있는 한국산 인삼 제품의 수출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해당 업계의 수출업자들도 중국이 시행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대응해 식품 안전성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추억의 젤리 ‘참새방앗간’ 20년만에 재출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추억의 젤리 ‘참새방앗간’을 약 20년 만에 재출시 했다. ‘참새방앗간’은 3가지 과즙이 들어간 새콤, 달콤한 맛의 정통 젤리로 1992년 출시됐다. 출시 당시에는 복숭아, 포도, 사과 맛을 각각 담은 3종의 제품이 있었으나 2002년 리뉴얼하며 세 가지 맛을 하나의 봉지에 담았다. 기존 젤리보다 쫄깃한 식감을 강조하며 정통 과즙 젤리로서 인기를 끌었으며 지금까지도 종종 해당 제품을 다시 찾는 소비자들로부터 재 출시 요구를 받아 왔다. 새롭게 선보이는 ‘참새방앗간’은 2002년 당시의 제품 콘셉트를 그대로 적용했다. 특유의 참새모양을 그대로 살렸으며 맛도 복숭아, 파인애플, 포도 등 3가지의 젤리를 한 봉에 담아 과거 제품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제품에 대한 추억을 상기시킨다. 포장 패키지도 이전처럼 노란색을 주로 사용했으며 제품명의 글자체도 그대로 적용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제품에는 과거 70~80년대 사용했던 롯데제과의 심볼(symbol) ‘해님 마크’를 적용하고 ‘집 나간 참새가 돌아왔다’라는 문구 등을 삽입하는 등 예스러우면서도 재미있는 요소들을 적용하여 뉴트로 트렌드를 반영했다. ‘참새방앗간’은 편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