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맛.비주얼 모두 완벽...초간편 ‘홈술 안주 레시피’ 주목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회식 문화가 감소하는 대신, 혼자 실내에서 소소하게 음주를 즐기는 ‘홈술’ 문화가 주요한 주류 트렌드로 떠올랐다.


실제 홈술 트렌드는 편의점, 마트 업계의 주류 매출 증가로 나타났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올해(1/1~6/26) 와인 매출은 전년대비 32.2% 증가했으며, 신세계백화점 경우 지난 3월 와인 매출은 4% 증가, 이후 4월에는 25% 뛰었고, 5월에는 63%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홈술이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일부로 자리잡으면서, 술과 함께 간편하게 즐기는 홈술 안주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간단한 조리를 통해 요리의 재미도 느끼고, 집에서도 전문점 못지 않은 맛과 비주얼을 뽐낼 수 있는 다양한 홈술 안주 레시피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홈술 안주를 만들 때 미리 손질된 재료를 적정량만큼 담은 제품을 활용하면 더욱 손쉽게 완성도 높은 음식을 만들 수 있다.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된 열대과일을 담은 돌(Dole)코리아의 ‘돌 후룻바틀’을 비롯, 여러 가지 프리미엄 견과류와 건과일을 한 봉에 담은 ‘돌 후룻&넛츠 블랙라벨’ 등을 활용한 다양한 홈술 안주 레시피를 소개한다.

 
‘돌 후룻&넛츠 블랙라벨’의 프리미엄 견과류가 듬뿍 올라간 ‘브리치즈구이’


메이플 시럽의 달콤한 향과 풍미 깊은 치즈의 조화가 매력적인 ‘브리치즈구이’는 간편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맛과 비주얼을 뽐내 홈파티 안주로도 주목되는 인기 와인 안주다.
 

고소한 견과류와 부드러운 치즈의 조화가 매력적인 ‘브리치즈구이’는 신선한 브리치즈 위에 여러 종류의 견과류와 건과일 등을 듬뿍 올리는 것이 특징이다. 이때 고급스러운 견과류가 다양하게 포함된 ‘돌 후룻&넛츠 블랙라벨’을 활용하면 복잡한 재료 준비 과정 없이 훌륭한 홈술 안주를 완성할 수 있다, ‘돌 후룻&넛츠 블랙라벨’는 아몬드, 호두, 마카다미아 등 고급 견과류와 달콤한 건망고, 푸룬(말린자두) 등의 건과일을 1봉에 담은 제품이다.
 

먼저 준비한 브리치즈에 달콤한 메이플 시럽이 잘 스며들 수 있도록 포크로 구멍을 여러 개 내준다, 구멍 낸 치즈 위에 ‘돌 후룻&넛츠 블랙라벨’ 1봉을 소복하게 올리고, 달콤한 메이플 시럽을 그 위에 뿌려준다. 이대로 180도에서 예열된 오븐에 10분에서 15분 가량 구워내면 완성이다.


말랑말랑하게 구워진 브리치즈 구이는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바삭한 크래커나 살짝 구운 바게뜨 빵에 얹어서 먹으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부드러운 치즈와 고소하게 씹히는 견과류가 어우러져 와인과 좋은 조합을 이루며, 맛뿐만 아니라 비주얼도 뛰어나 손님 초대용 홈술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돌 후룻바틀’로 간편하게 완성하는 맥주 안주 ‘후룻 포크 퀘사디아’


고소하고 쫀득한 토르티아에 들어간 짭조름한 토핑이 좋은 조화를 이루는 ‘퀘사디아’는 시원한 맥주와 찰떡궁합을 이루는 안주로, 여기에 상큼한 열대과일을 더하면 나만의 특별한 퀘사디아를 완성할 수 있다.


돼지고기에 올리브오일과 소금, 후추, 큐민을 넣고 잘 섞어준다. 여기에 ‘돌 후룻바틀’을 취향에 따라 적절히 더해 5~10분간 중간 불에서 잘 볶아준다. ‘돌 후룻바틀’은 엄선한 열대과일을 번거로운 손질 과정 없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입 크기로 자른 과육을 100% 과일주스와 함께 바틀에 담아낸 제품으로, 다양한 레시피 재료로 활용하기 좋다. 돼지고기와 볶고 남은 과일은 잘게 잘라 토마토, 고수, 소금, 후추와 함께 잘 섞어 토르티아 안에 넣고 팬에 잘 구워주면 완성이다.

 
‘후룻 포크 퀘사디아’는 바삭하고 고소한 나쵸와 함께 맥주 안주로 제격이며, 취향에 따라 매운 양념을 더해 매콤하게 또는 과일을 듬뿍 넣어 상큼하게 즐길 수 있다. 고소하고 짭조름한 돼지고기 볶음에 열대과일의 달콤함이 더해진 ‘후룻 포크 퀘사디아’와 톡 쏘는 맥주를 곁들이면, 저녁 대신 즐기는 든든한 식사로도 제격이다.


퀘사디아를 만들고 토르티아가 남았다면 피자 소스와 치즈를 더해 상큼한 ‘돌 하와이안 피자’를 만들어 볼 수도 있다. 토르티아에 피자소스를 바르고 돌 후룻바틀의 과육과 각종 토핑 및 치즈를 올려 180도로 예열된 오븐에 약 10분간 구워내면 완성된다.

 
뚜껑을 열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돌 후룻바틀로 펍에서나 맛볼 수 있을 법한 상큼 고소한 풍미의 하와이안 피자를 30분 안에 뚝딱 완성 가능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맛집 파스타를 내 손으로” 대상 청정원, 크림 파스타소스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장마와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홈캉스’가 인기인 가운데, 유명 맛집의 메뉴를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즐기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대상 청정원은 파스타 전문점의 인기 메뉴를 구현한 ‘크림 파스타소스’ 2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신제품 2종은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와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로 구성됐다. 청정원은 국내 스파게티소스 시장에서 40%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리딩 브랜드로서 차별화된 메뉴에 대한 소비자 니즈에 주목,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선정한 파스타 맛집의 대표 메뉴를 집에서도 손쉽게 즐길 수 있도록 제품화했다. ‘명란 크림 파스타소스’는 짭조름하면서 고소한 명란과 부드러운 국내산 생크림이 조화를 이루며, 입 안에서 톡톡 터지는 명란 특유의 식감이 특징이다. ‘머쉬룸 투움바 파스타소스’는 국내산 생크림에 덴마크산 체다치즈와 향긋한 양송이를 더한 소스로, 에그 페투치니 파스타면을 넣어 조리하면 더욱 부드러운 풍미의 파스타가 완성된다. 삶은 스파게티 면을 취향에 맞는 파스타소스와 함께 살짝 볶아내면 전문점 못지 않은 근사한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대상 청정원 관계자는 “최근 집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