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확진자 발생하고도 로켓배송한 쿠팡...결국 집합금지 명령

이재명 "물류센터 시설 바이러스 오염, 직원 명단 지체 등 초기 대응 아쉬워"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 대해 28일부터 2주간 집합금지명령을 내렸다. 쿠팡 신선물류센터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시설 내 환경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해당 시설이 오염됐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 지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의 코로나19 집단 발생과 관련 이날 0시 기준으로 전수검사 대상 4159명 중 3445명(82.8%)이 검사를 받아 이 중 6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전수 조사 결과에 따라 앞으로 확진자 수가 대폭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이번 부천물류센터에 대해 28일부터 2주간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것은 전면 폐쇄라는 최악의 결정을 피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집합금지명령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집합금지명령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80조7항)’에 따라 실제 영업은 가능하지만 감염병 예방을 위한 영업장 준수 사항을 지켜야 한다.


코로나19 유증상 종사자는 즉시 퇴근하고 시설 내 이용자 간 최소 1~2m의 거리를 유지해야 하며 종사자 및 이용자는 전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한 하루 2차례 이상 시설 소독 및 환기를 실시하고 방역관리자의 지정 및 출입자 명단을 작성 관리해야한다. 명령을 어기면 감염병 관련 법(80조7항)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 등 처벌을 받는다.


폐쇄된 쿠팡 물류센터는 지난 3월 문을 연 곳으로 수도권 서부 지역 신선식품을 처리해 왔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들은 상품 출고 파트에서 최종적으로 박스에 넣는 패킹(packing) 관련 업무이나 각 지역 캠프로 나갈 물건을 분류하는 작업 등을 해왔다.


이 지사는 쿠팡 측이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고서도 업무를 강행해 수백명의 직원이 정상 출근하는 등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거나 확진자 발생 후 정확하고 빠른 조치가 내려졌다면 최소화할 수 있었던 감염 확산이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많다"면서 "사건 발생 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켰는지 의문을 재기하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며 의구심을 제기하고 "역학 조사를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한 직원 명단 제공도 지체해 출동하게 만드는 등 신속한 대응을 하지 못하게 했다"고 비난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상당수가 투잡, 쓰리잡을 하는 초단기간 노동자이자 노동환경이 불안정한 플랫폼 노동자"라며 "감염위험을 무릅쓴 채 노동현장에 내몰리는 이 분들이 집합금지로 생계에 타격을 입을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