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세균 총리 "여름 대비 덴탈마스크 생산량 2배 늘리겠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부는 얇고 가벼운 덴탈마스크 생산량을 지금까지보다 2배인 100만개까지 늘리고 수입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여름철 마스크 착용에 따른 불편과 관련 "여름철을 앞두고 날씨가 더워지면서 국민께서 마스크 착용을 불편하게 생각하고 계시지만 공동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식약처 등 관계부처에서는 이러한 방안이 논의를 거쳐 6월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또 마스크 수급과 관련해서는 "생산량의 80%를 공적 판매처에 공급하도록 한 현재의 마스크 정책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최근 마스크 생산량이 1월에 비해 2배가 넘게 늘었고 공적 마스크 재고량도 안정적으로 확보되고 있다. 국내 수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일부 여유 물량은 수출이나 인도적 지원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번 주로 예정된 각급 학교의 등교 수업과 관련해 "이번 주에는 초·중·고가 모두 문을 열고 유치원생을 포함한 240만여명의 학생들이 등교할 예정"이라며 "아직 학교를 통한 전파가 발견되지 않았고 등교가 중지됐던 인천과 대구의 학교들도 이번 주부터 수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코로나19 속에서의 학교생활은 크고 작은 어려움을 동반할 수밖에 없다"며 "지난 며칠간의 등교수업에서 드러난 현장의 문제들을 되짚어 보고 보완하고 또 보완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어려운 고비가 많았지만 그때마다 우리는 슬기롭게 이겨냈다"며 "학생들을 지역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 학교, 선생님. 학부모님과 국민 모두의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