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카누의 맛과 향을 그대로...동서식품, ‘맥심 카누 시그니처 미니’

URL복사

휴대성 높인 사이즈에 남김없이 마시기 좋은 용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동서식품(대표 이광복)은 프리미엄 인스턴트 원두커피 ‘카누 시그니처’의 소용량 타입인 ‘맥심 카누 시그니처 미니’ 2종을 출시했다.

 

카누 시그니처는 동서식품의 50년 커피 제조 노하우를 집약해 카페 아메리카노를 그대로 구현한 프리미엄 커피다. 기존보다 한단계 진보한 기술인 향보존동결공법(Iceberg, 아이스버그)과 저수율 추출 공법을 적용해 신선한 원두의 풍부한 아로마를 가득 담아낸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신제품 ‘카누 시그니처 다크로스트 미니’와 ‘카누 시그니처 미디엄로스트 미니’는 카누 시그니처의 고급스러운 풍미는 유지한 채 작은 컵에 즐길 수 있도록 용량을 줄인 제품이다.

 

소비자들이 좀 더 간편하게 작은 컵으로 신선한 커피를 마실 수 있도록 편의성을 높였으며 한국인의 음용 습관에 가장 적합한 용량으로 언제 어디서나 한번에 남김없이 마시기 좋다. 패키지는 상단을 삼각지붕 형태의 게이블 탑(Gable Top) 디자인으로 변경해 차별화했다.

 

동서식품은 신제품 ‘카누 시그니처 미니’ 출시에 맞춰 ‘카누 시그니처’ 2종을 리뉴얼해 선보인다. 기존 제품의 양이 다소 많다는 소비자 의견에 따라 용량을 1.8g으로 기존 대비 14% 줄이고, 가격도 14% 낮춰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카페 아메리카노의 맛과 향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동서식품 옥지성 마케팅 담당자는 “소용량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미니 사이즈를 출시해 편의성을 높이고 선택의 폭을 넓혔다”며 “앞으로도 ‘세상에서 가장 작은 카페’라는 ‘맥심 카누’의 브랜드 슬로건에 맞게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