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온라인 개학’용 노트북, 배민이 지원합니다

저소득층 아이들에 장비 등 6500만원어치 지원

[푸드투데이 = 이윤서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이 실시되는 가운데,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이 저소득층 아이들의 원활한 학습환경 조성에 나선다.

우아한형제들은 ‘우아한영향력선순환’ 기금을 통해 선발된 아이들 50명에게 노트북과 헤드셋 등 온라인 개학에 대비한 장비를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우아한영향력선순환 기금은 지난 2018년 3월 우아한형제들 측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한국형 기부자맞춤기금에 50억원을 기부 약정하면서 조성됐다. 기부자맞춤기금은 기부자의 의사를 반영해 사용처 등을 결정한다. 현재 이 기금은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습 기회를 충분히 갖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중학교1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6년간 장학금 지원, 멘토링, 정서 함양 활동 등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 쓰이고 있다.

대상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학교와 지역아동센터 교사들로부터 추천을 받은 뒤 우아한형제들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최종 선정했으며, 노트북의 경우 현재 해당 아이들에게 순차적으로 발송이 되고 있다.

노트북 외에 헤드셋과 마우스, 노트북 받침대, 키보드 등의 장비도 함께 지급된다. 특히 가정 내 통신 환경을 고려해 인터넷과 핸드폰 데이터 요금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자로 선정된 김유희(가명)양의 아버지는 “컴퓨터가 없어 인터넷으로 개학해도 걱정이었는데, 장비 일체를 다 마련해주고 통신비까지 지원을 해줘서 걱정을 크게 덜었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매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가족심리 상담, 가족 여행, 직업 체험 캠프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있다. 올 1월에는 보호자가 없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는 아이들에게 배달의민족 포인트를 1인당 20만점씩 선물했다. 지난달에는 형제·자매와 함께 쓸 수 있는 '우아한 가족 쿠폰'을 1인당 40만 원씩 지급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남들과 출발선이 다르지만, 이 아이들이 학습 기회를 잃지 않고 심리적 안정감을 유지한 채 온라인 개학을 맞는 데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도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