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카드뉴스] "라면 먹고 갈래?"...가장 많이 팔린 라면 BEST 5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사람들의 라면사랑은 각별하다. 압도적인 연간 라면소비량(74개)이 이를 말해준다. 라면와 김치의 조합이란..말해 뭐할까.


'라면의 기원' 중국, '라면 장인' 일본보다 더 많이 먹는다. 중국시장의 70%를 먹은 한국라면은 이제 세계 라면 시장의 중심에 섰다.

그렇다면 가장 많이 팔린 라면은 무엇일까?

5위 농심 육개장사발면

가늘고 꼬들한 면발과 소용돌이맛살이 시그니처인 육개장 사발면. 지난 3분기 230억원 어치가 팔렸다. 짧은 조리시간, 저렴한 가격으로 사랑받고 있다. 

4위 삼양 불닭볶음면

설자리를 잃어가던 '라면의 원조' 삼양식품을 살린 빅히트작입니다. 3분기 246억원이나 팔렸다. 전년보다 100억원이 더 팔렸는데 상승률로는 업계1위입니다.

매운 맛이 유행처럼 전세계로 퍼지며 매출이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그런데 회사를 일으킨 효자상품인 것은 알겠는데 적당히 우려먹지..사골볶음면인줄

3위 농심 짜파게티

불닭볶음면이 인기라지만 볶음라면계에서 절대 넘지 못할 산이다. 479억원의 판매고를 올린 국내 최초의 짜장라면. 1984년 출시 이후 꾸준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다.

한국 최초의 아카데이 수상작 '기생충'에 짜파게티와 너구리의 환상조합 '짜파구리'가 나오면서 국내를 넘어 외국에서도 불닭볶음면 부럽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2위 오뚜기 진라면

현재까지 신라면을 견제할 수 있는 유일한 대항마로 꼽힌다. 점유율 만큼은 신라면 턱 밑까지 다가갔다. 다만, 저가공세로 매출액은 상당한 격차가 난다.

진라면은 2019년 3분기 478억원의 매출고를 올렸다. 상위5개 브랜드 중 유일하게 매출이 떨어졌다. 3위 짜파게티가 기생충 특수를 누리고 있어 올해 매출 순위는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

1위 농심 신라면

축구신계에 메시가 있다면 라면신계에는 신라면이 있다. 차원이 다른 매출고를 올리며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3분기 매출고는 818억원. 진라면보다 두 배나 더 벌었다.

1986년 개발된 신라면은 하루 평균 300만개가 판매되고 있는 빅히트상품이다. 닭육수의 담백한 라면이 주류를 이루던 시장에 혜성처럼 등장, 시장의 판도를 '매운 맛'으로 돌려놨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삼양사, 편리미엄 시대 맞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삼양사(대표 송자량 부사장)는 편리미엄 트렌드에 맞춘 ‘큐원 홈메이드 믹스’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편리미엄은 편리함과 프리미엄을 합친 말로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을 아껴주는 제품, 서비스를 선호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이번에 출시한 비스킷믹스 3종은 플레인, 크림치즈맛, 버터갈릭맛 3종류로 파우치 포장으로 출시됐다. 이번 신제품은 물 또는 우유와 계란, 비스킷믹스를 섞어 반죽을 만든 후 6등분 해 약 12분간 에어프라이어로 구우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미국식 소프트 비스킷이 완성된다. 한 번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간식, 디저트 뿐만 아니라 홈브런치, 홈파티 등 특별한 자리에도 잘 어울린다. 특히 이번 신제품 3종은 작년말 기준 대도시의 10가구 중 약 6가구가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보급이 확대된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간단히 조리할 수 있어 ‘편리미엄’을 추구하는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큐원 홈메이드 비스킷믹스는 조리법이 간단할 뿐만 아니라 완성된 비스킷에 잼, 버터, 치즈 등을 토핑하거나 반죽 단계에서 추가 재료를 섞는 등 레시피 변형도 쉬워 자신만의 방식으로 조리법을 바꾸는 모디슈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