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우에프엔씨, 떡.당면.소스가 한꺼번에 ‘먹보 비빔당면 떡볶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떡과 소스가 어우러진 떡볶이를 용기째로 데워먹을 수 있는 특허 받은 일체형 ‘먹보 비빔당면 떡볶이’가 출시됐다.


삼계탕 수출로 유명한 동우에프엔씨(대표 배은주)가 약 2년에 걸친 연구 끝에 개발한 ‘먹보 비빔당면 떡볶이’의 특허 등록을 지난해 말 완료하고 2월부터 제품을 본격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우에프엔씨는 이 제품은 기존 편의점 등에 유통되고 있는 냉장 제품과 달리 떡과 당면, 소스가 함께 어우러져 있어 용기째로 전자레인지에 약 4분만 데우면 간편하게 떡볶이 본래의 맛을 즐길 수 있다.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존의 타사제품은 별도의 용기에 개별 포장된 재료를 물과 함께 혼합해 조리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먹보 비빔당면 떡볶이’는 재료들이 따로 포장돼 있지 않고 3가지가 함께 어우러져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전자레인지에 특화된 특수용기에 담아져 있어 용기의 비닐을 뜯지 않고 바로 데워서 먹을 수 있는 편리함이 있다.

동우에프엔씨는 먹보 비빔당면 떡볶이는 요즘 젊은 층에 인기를 얻고 있는 납작 당면이 떡과 어우러져 더욱 풍미를 더 했으며 최신 HACCP 시설에서 살균공정을 거쳐 6개월 동안 실온보관이 가능하여 타사의 냉장 떡볶이 제품의 유통기한, 보관 방법 등의 번거로움을 해소, 취급 소매점이 물류 보관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매운 감칠맛을 기본으로 한 전통 떡볶이 1종이며, 4월 중 스파게티 면이 들어간 크림 맛 떡볶이가 신제품으로 출시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 큰술로 완성하는 고급 중화요리! 오뚜기 라조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각종 요리에 한 큰술만 넣으면 고급 중화요리의 풍미를 더해주는 라조장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최근 여러 용도로 쓰일 수 있는 ‘만능소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 특히 라조장은 주요 중식 소스 중 높은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주목 받고 있다. ‘라조장’이란, 신선한 기름에 산초, 고추 등을 볶아 만든 중화풍 고추기름소스를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라면, 짜장면 등에 한 큰술 넣어 중화풍 풍미를 더해주는 소스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오뚜기 ‘라조장’은 식욕을 당기게 하는 붉은 색감과 향이 특징이며 매콤하고 짭조름한 맛에 감칠맛이 더해져 다양하고 풍부한 맛을 내는 중식 향미유 제품이다. 통산초를 그대로 넣어 혀가 얼얼할 정도로 매콤한 사천 음식의 맛을 제대로 냈다. ‘라조장 산초’는 보다 얼얼하고 매콤한 맛을, ‘라조장 양파’는 얼얼한 매운맛에 양파의 달큰한 감칠맛을 더한 제품이다. 라조장 활용법은 음식에 한 큰술 더해 곁들여먹기, 디핑용 소스, 볶음 요리 소스로까지 다양하다. 뜨거운 밥에 라조장 한 큰술을 넣어 비벼먹거나 각종 볶음밥, 볶음면에 라조장을 넣어 볶으면 중화풍 볶음밥, 볶음면이 완성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