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대표, 취임 후 첫 현장경영 ‘농산물 판로’ 먼저 챙겨

경북지역 찾아 개학연기로 어려움 겪는 친환경농산물 판로 등 점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신임 농업경제대표이사는 26일 경북광역급식센터(경북 군위군)를 방문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연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판로를 점검하고 소비촉진을 위한 현장경영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이번 현장경영은 취임식을 대신한 첫 공식행보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지역을 찾아 농산물 유통현장을 체감하고 직원들과 함께 소통하는데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경북광역급식센터에서 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의 소비처 확보를 위하여 지자체와 함께 실시하는 소비촉진 행사와 유통센터 특별판매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직원들과 함께 친환경농산물 농가의 경영안정방안에 대해 토론하는 등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밖에도 경북광역급식센터와 인접한 영남자재유통센터를 방문하여 영농철 농자재 공급 현황과, 하나로유통 경북지사를 찾아 경북권역 하나로마트 물류 현황을 점검하는 등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며 현장 의견을 공유하였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농산물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는 한편, 향후 경영방향에 대해 “농협경제지주는 앞으로 생산에서부터 판매까지 농산물 벨류체인(value-chain)을 최적화하여 소비중심의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시장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피플

더보기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 큰술로 완성하는 고급 중화요리! 오뚜기 라조장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각종 요리에 한 큰술만 넣으면 고급 중화요리의 풍미를 더해주는 라조장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최근 여러 용도로 쓰일 수 있는 ‘만능소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 특히 라조장은 주요 중식 소스 중 높은 검색어 순위에 오르며 주목 받고 있다. ‘라조장’이란, 신선한 기름에 산초, 고추 등을 볶아 만든 중화풍 고추기름소스를 말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라면, 짜장면 등에 한 큰술 넣어 중화풍 풍미를 더해주는 소스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오뚜기 ‘라조장’은 식욕을 당기게 하는 붉은 색감과 향이 특징이며 매콤하고 짭조름한 맛에 감칠맛이 더해져 다양하고 풍부한 맛을 내는 중식 향미유 제품이다. 통산초를 그대로 넣어 혀가 얼얼할 정도로 매콤한 사천 음식의 맛을 제대로 냈다. ‘라조장 산초’는 보다 얼얼하고 매콤한 맛을, ‘라조장 양파’는 얼얼한 매운맛에 양파의 달큰한 감칠맛을 더한 제품이다. 라조장 활용법은 음식에 한 큰술 더해 곁들여먹기, 디핑용 소스, 볶음 요리 소스로까지 다양하다. 뜨거운 밥에 라조장 한 큰술을 넣어 비벼먹거나 각종 볶음밥, 볶음면에 라조장을 넣어 볶으면 중화풍 볶음밥, 볶음면이 완성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