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30대 이하 1인 가구 외식 비중 90%...60대는 '집에서 홀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전체 외식 중 '나홀로 외식'이 차지하는 비중이 해마다 늘고 있는 가운데, 1인 가구 중에서도 연령대별로 외식여부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이하 1인 가구는 외식을, 60대 이상 1인 가구는 집에서 식사를 즐겼다.


2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1인 가구의 78.9%가 '외식을 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연령대별로 외식여부 차이는 컸다. 1인 가구 연령대별 외식여부 비중을 살펴보면 30대 이하 1인가구는 90%에 육박한 반면 60대 이상 1인 가구는 59.4%에 그쳤다. 이처럼 60대 이상 1인 가구의 낮은 외식 비중이 전체 1인 가구의 평균을 낮추는 효과를 가져왔다. 

한편,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9세 이상 만 75세 이하 식품주구입자 3337명, 만 13세 이상 만 75세 이하 가구원(성인, 청소년) 678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