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종합

농협 "마스크 55만장 다음주부터 차질없이 공급"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은 28일 새벽 3시까지 입고된 마스크 28만 4000장에 대한 철야 물류작업을 통해 대구·경북지역에 18만 7000장, 부산·울산·경남지역에 9만 7000장을 하나로마트를 통해 금일 공급한다. 또한 금일 중 85만장을 추가 확보해 29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공적물량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확보 물량을 신속하게 매장에 배분하고 추가 물량확보에 모든 역량을 다하고 있어 다음 주부터는 정부가 배정한 일일 목표 55만장을 서울·경기를 제외한 지역의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를 통해 차질없이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하나로마트에 유통되는 마스크는 정부의 공적 판매계획에 따라 장당 1000~1400원(상품별 상이)의 가격대로 마진없이 저렴하게 판매되며 농촌 지역민들과 취약계층을 포함한 최대한 많은 고객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정부방침에 따라 1인당 판매수량이 제한된다.

이 농협중앙회장은“농협은 정부의 탄력적인 마스크 공급 방침을 적극적으로 이행해 코로나19의 확산을 저지하고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하여 범 농협의 역량을 총동원하여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