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종합

[푸드투데이 창간 18주년 축사] 김명연 의원 "국민 행복.안전 지키는 귀중한 역할 담당해주길"

안녕하십니까?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김명연 국회의원(미래통합당, 경기 안산시단원구갑)입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식품산업의 정론지, 푸드투데이의 발전을 이끌어 오신 황창연 대표님과 모든 임직원 여러분 그리고 푸드투데이를 사랑하시는 독자 여러분께도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인류의 역사의 곧 식품의 역사입니다. 식문화는 국민의 건강과 위생에 깊은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사람과 사람 간의 깊은 소통을 가능케 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또한 식품산업은 우리의 미래이기도 합니다. 인구에 풍족함을 선사하기 위한 증산 위주의 패러다임에서 제조업의 거대한 한 축으로 변모해왔고, 이제는 식품산업이 바이오·헬스케어 등 새로운 분야와 연계한 미래기술의 집약체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시대적 조류에 따라 푸드투데이의 역할과 위상 역시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식품의 생산과 가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유통과 소비는 다각화되고 있습니다. 식품 유통은 물론 생산 단계에 까지 스마트기술이 접목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시시각각 변화하는 식품업계의 모습을 널리 알려야 대한민국 식문화는 더욱 발전하고 관련 시장의 규모도 확대될 것입니다. 
   
식품은 우리 국민들의 행복과도 직결되어 있습니다. 다양하게 접목된 기술과 비전을 국민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께 보도해 온 푸드투데이가 대한민국 식문화와 식품산업 발전에 미친 공은 지대합니다. 앞으로도 국민 행복과 안전을 지키는 귀중한 역할을 담당해주시길 기대합니다.   

푸드투데이의 창간 18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드리며, 푸드투데이 독자 여러분 모두의 행복과 건승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