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코로나19로 수출길 막힌 베트남 농산물 어쩌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수출길이 막힌 베트남 농산물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중국이 수입품목에 대한 통관 시간을 무기한 연기했다. 이에 따라 베트남-중국 국경지대에서 주로 수출 거래되던 수박, 용과 등 베트남 농산물의 중국 수출에 비상이 걸렸다. 
 
2월 현재 용과, 수박(연중생산)이 가장 큰 피해 품목이며 조만간 수확기가 도래하는 랑부탄, 두리안, 잭 푸르트 등도 수출 불가에 따른 피해가 예상된다. 

베트남 산업무역부는 현지 과수농가 피해 대처를 위해 지난 11일 긴급 대책회의를 진행했으며 다양한 판로모색을 위해 전국적인 협조를 독려했다.

특히 주베한국대사관 및 호치민총영사관과 긴밀한 협조로 ‘베트남 과일(수박, 용과) 하나 더 사주기’ 캠페인 등을 실시하고 현지진출 한국 기업들이 현지 과일 소비를 위해 과실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동참하고 있다.

수출이 어려워진 현지 과실류를 활용한 다양한 식재료 활용방법도 홍보하고 있다.
 
베트남 바게트 빵인 반미(Bánh Mì)나 피자도우 제조 시 물대신 용과 즙을 활용한 아이디어 품목들을 선보이며 내수시장 활용확대를 독려하고 있다. 
 
특히 Coop mart등 대표 대형유통채널에서 앞장 서 해당 과실류를 활용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KATI 관계자는 "정부와 관련업계의 노력으로 현재 용과 및 수박은 기존 판매가격대로 안정을 되찾았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 상황 장기화 시 앞으로 수확철이 도래할 두리안, 랑부탄 등도 동일 문제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맛과 영양 가득한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엄선한 6년근 홍삼에 새콤달콤한 과즙과 식물혼합농축액이 함유돼 맛과 건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사과맛, 포도맛 24입 혼합 기획세트로 구성됐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아이들의 선호도를 반영한 즐거운 놀이동산 사파리버스 컨셉으로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이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그려져 선물받는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관장은 ‘아이키커 사파리팩’ 런칭을 기념하여 25일부터 28일까지, 내달 2일부터 5일까지 2차례에 걸쳐 전국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시음 행사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 아이키커’는 최초의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로 2011년 출시 이래 10년 동안 꾸준히 판매된 인기제품이다. 정관장은 디자인 측면만 강조하는 치열한 어린이 음료시장에서 정관장의 까다로운 원료 안전성 관리 기술이 접목돼 주부들의 마음을 공략한 것이 사랑받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관장 아이키커’ 제품은 여름에 냉장고에 보관해 시원하게 마시거나 얼려 먹을 수 있으며, 휴대와 섭취가 간편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