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국제

[글로벌 트렌드] 베트남에 부는 '흑마늘' 바람..."인삼은 비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베트남인들의 흑마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최고 인기 건강식품인 인삼을 따라잡을지 주목된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베트남 소비자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강식품이 매년 5%씩 상승하고 있다.

닐슨 베트남(Nielsen VietNam) 조사에 따르면 66%에 가까운 베트남인들이 안정된 직장, 건강, 삶과 일의 균형, 경제력, 가족들의 행복과 안녕 등 5가지 관심사를 최고의 삶을 가치라고 여겼다.

또한 소비를 줄이고 절약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중요시했다.

최근 10년간 베트남은 도시화, 공업화 등을 통한 환경변화로 삶의 많은 변화가 생겼으며 특히 음식습관이 많이 변화 됐다. 과거 쌀국수, 야채 등만 섭취하던 식습관이 빵류, 고기류 등의 서양식문화가 보급되면서 심장병, 피부병 등 다양한 병들을 맞이하게 됐다. 이는 건강문제에 더욱 높은 관심을 불러왔고 자연스럽게 건강식품 구매로 이어졌다. 

베트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건강식품은 '인삼'으로 2019년대 베트남 인삼 수출액은 21.4백만불로 2018년 대비 40% 상승했다. 여전히 인삼에 대한 인식 상승 및 현지 소비자의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인삼은 프리미엄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높아 값은 싸지만 영양소는 인삼과 크게 떨어지지 않는 식품을 찾는 현지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현지 소비자들도 큰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인 흑마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다양한 신문 매체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aT KATI 관계자는 "분짜(Bun Cha), 넴(Nem) 등 한국과 비슷하게 각종 베트남 전통음식에도 마늘이 필수적으로 들어감으로써 마늘에 대한 거부감은 굉장히 적은편"이라며 "다만 흑마늘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이라면 불에 그을려 보이거나 상한 마늘처럼 보일 수 있으며 인삼, 홍삼 등의 건강식품에 비해 인지도가 아직 미미하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인들의 음식 특성 상 달고 쓴맛을 선호함에 따라 흑마늘 맛에 크게 거부감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연꽃 모양 초콜렛 등으로 개발해 판매한다면 인삼 판매량과 견줄만한 마늘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