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 트렌드] 베트남에 부는 '흑마늘' 바람..."인삼은 비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베트남인들의 흑마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최고 인기 건강식품인 인삼을 따라잡을지 주목된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에 따르면 베트남 소비자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강식품이 매년 5%씩 상승하고 있다.

닐슨 베트남(Nielsen VietNam) 조사에 따르면 66%에 가까운 베트남인들이 안정된 직장, 건강, 삶과 일의 균형, 경제력, 가족들의 행복과 안녕 등 5가지 관심사를 최고의 삶을 가치라고 여겼다.

또한 소비를 줄이고 절약을 통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중요시했다.

최근 10년간 베트남은 도시화, 공업화 등을 통한 환경변화로 삶의 많은 변화가 생겼으며 특히 음식습관이 많이 변화 됐다. 과거 쌀국수, 야채 등만 섭취하던 식습관이 빵류, 고기류 등의 서양식문화가 보급되면서 심장병, 피부병 등 다양한 병들을 맞이하게 됐다. 이는 건강문제에 더욱 높은 관심을 불러왔고 자연스럽게 건강식품 구매로 이어졌다. 

베트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건강식품은 '인삼'으로 2019년대 베트남 인삼 수출액은 21.4백만불로 2018년 대비 40% 상승했다. 여전히 인삼에 대한 인식 상승 및 현지 소비자의 건강에 대한 관심 증대로 볼 수 있다. 


그러나 인삼은 프리미엄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높아 값은 싸지만 영양소는 인삼과 크게 떨어지지 않는 식품을 찾는 현지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현지 소비자들도 큰 부담없이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인 흑마늘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다양한 신문 매체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aT KATI 관계자는 "분짜(Bun Cha), 넴(Nem) 등 한국과 비슷하게 각종 베트남 전통음식에도 마늘이 필수적으로 들어감으로써 마늘에 대한 거부감은 굉장히 적은편"이라며 "다만 흑마늘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이라면 불에 그을려 보이거나 상한 마늘처럼 보일 수 있으며 인삼, 홍삼 등의 건강식품에 비해 인지도가 아직 미미하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인들의 음식 특성 상 달고 쓴맛을 선호함에 따라 흑마늘 맛에 크게 거부감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연꽃 모양 초콜렛 등으로 개발해 판매한다면 인삼 판매량과 견줄만한 마늘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맛과 영양 가득한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엄선한 6년근 홍삼에 새콤달콤한 과즙과 식물혼합농축액이 함유돼 맛과 건강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사과맛, 포도맛 24입 혼합 기획세트로 구성됐다. ‘정관장 아이키커 사파리팩’은 아이들의 선호도를 반영한 즐거운 놀이동산 사파리버스 컨셉으로 귀여운 동물 캐릭터들이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그려져 선물받는 느낌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관장은 ‘아이키커 사파리팩’ 런칭을 기념하여 25일부터 28일까지, 내달 2일부터 5일까지 2차례에 걸쳐 전국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시음 행사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 아이키커’는 최초의 어린이 과즙 홍삼음료로 2011년 출시 이래 10년 동안 꾸준히 판매된 인기제품이다. 정관장은 디자인 측면만 강조하는 치열한 어린이 음료시장에서 정관장의 까다로운 원료 안전성 관리 기술이 접목돼 주부들의 마음을 공략한 것이 사랑받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관장 아이키커’ 제품은 여름에 냉장고에 보관해 시원하게 마시거나 얼려 먹을 수 있으며, 휴대와 섭취가 간편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