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쥐띠 해’와 어울리는 막걸리 안주는?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2020년 경자년을 맞아 쥐와 연관된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는 가운데, 전통 막걸리 제조업체 지평주조가 쥐띠 해에 어울리는 막걸리와 안주의 조합을 추천한다.

 
애니메이션을 보면 쥐 캐릭터 옆에는 항상 치즈가 등장한다. 이 때문인지 ‘쥐’ 하면 ‘치즈’가 함께 연상되기 마련이다. 치즈 안주라고 하면 흔히 와인을 떠올리지만 부드러운 단맛이 느껴지는 막걸리와 치즈의 조합도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보통 치즈는 짭조름한 맛을 가지고 있는데, 막걸리의 단맛이 이 같은 짠 맛을 잡아준다. 발효라는 공통점을 가진 막걸리와 치즈의 이른바 ‘단짠단짠’의 조합은 먹는 즐거움을 주기 마련이다.


까망베르 치즈에 막걸리를 곁들이면 크리미한 특유 질감과 잘 어우러져 입맛을 돋우고 치즈에는 단백질, 지방, 칼슘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영양적으로도 조합이 잘 맞는 편이다.


막걸리와 잘 어울리는 안주인 김치전 위에 치즈가 올라가면 매콤한 맛과 치즈의 조합이 일품이다. 겉이 바삭하게 익은 김치전과 쭉쭉 늘어나는 치즈의 조화는 별미를 자랑하고, 여기에 시원한 생막걸리를 곁들이면 특선 메뉴가 된다.


매운맛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매운 떡볶이에 치즈를 곁들이면 막걸리 안주로도 손색이 없다. 떡볶이의 매콤한 맛과 탄력이 좋아 잘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의 고소함, 시원하고 달달한 막걸리 맛이 어우러져 다양한 풍미와 신선한 조합을 느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