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신상품

CJ제일제당, ‘비비고 부드러운 어린이김’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아이들의 건강과 입맛을 고려해 나트륨은 줄이고 부드러움은 살린 ‘비비고 부드러운 어린이김’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비비고 부드러운 어린이김’은 자사 일반 조미김 대비 소금 함량을 절반으로 낮춰 건강함을 강조한 제품이다. 적은 양으로도 맛을 낼 수 있는 고품질, 고순도의 천일염을 엄선해 맛 품질을 더욱 끌어올렸다. 여기에 매년 김 수확 초기 채취하는 국산 햇김만을 사용해 신선한 식감과 풍미를 더했다.


특히, 아이들 입맛에 맞는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하기 위해 김에 ‘미세타공기술’을 적용했다. ‘미세타공기술’은 김에 수많은 미세한 구멍을 내는 공법으로, 김 조직 사이사이를 끊어 질긴 식감을 최소화한다.


‘비비고 부드러운 어린이김’ 한 장에는 150개 이상의 미세 구멍이 있어 아이들이 부드럽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CJ제일제당은 아이들이 건강한 김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제품을 기획했다. 일반 조미김의 소금을 털어내거나 작게 자르는 등의 번거로움 없이 아이들에게 김을 먹이고자 하는 수요도 고려했다. 아이에게 짜지 않은 김을 간편하게 먹일 수 있어 영유아 자녀를 가진 소비자에게 큰 인기가 예상된다.


장승훈 CJ제일제당 건강마케팅담당 부장은 “기존 시중 어린이김 제품들이 아이 건강에만 초점을 맞췄다면 ‘비비고 부드러운 어린이김’은 건강은 물론 김에 미세타공기술을 새롭게 적용해 부드러운 식감까지 구현한 제품”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제품 개발로 아이들의 건강한 식습관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