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5 (수)

종합

최도자 의원 “우한 교민 격리시설에 이동형 병원 설치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재난현장의 의료공급을 위해 만들어둔 ‘이동형 병원’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 격리시설에 병원을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즉각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긴급 현안보고에서 “재난용으로 만들어 둔 이동형 병원을 복지부가 창고에만 쌓아두고 있다”고 지적하며, “위기상황인 만큼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이동형 병원은 응급실과 중환자실, 수술실, CT실, 제염실 등이 모듈형태로 되어있다. 외과수술, 중환자 관리가 가능한 50병상 규모이며, 긴급하게 확장할 경우 최대 100병상까지 구축할 수 있다.


<이동형 병원 주요시설>


정부는 이동형 병원을 제작하기 위해 지난 2016년 50억 원의 예산을 사용했고, 매년 한두 번의 설치훈련과 유지보수를 위해 7~8억 원의 예산을 사용하고 있다. 아직까지 실제현장에서 활용된 적은 없다.


최도자 의원은 격리된 교민 중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이 확인된다면 지역사회가 느낄 공포감과 지역경제에 미칠 파장은 상당할 것이라 지적하였다. 이상 반응이 발생하는 모든 교민을 주변 의료기관으로 이송할 경우에도 불필요한 오해와 불편이 초래될 수 있다는 것이다.


최도자 의원은 “우한에서 온 교민들 격리시설에 이동형 병원을 설치한다면 현장에서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고, 환자의 이동을 최소화 할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지역사회로 전파될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방안으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