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식품

[그래픽 뉴스] 친환경식품 구입 전년대비 5.4% 증가...'건강.환경보호'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건강과 환경보호를 위해 친환경식품을 구입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친환경식품을 월 1회 이상 구입해 본 경험이 있는 가구는 전체의 40% 수준으로 전년대비 5.4%p 증가했다.


친환경식품 구입 이유로는 '안전하다고 생각해서'가 43.8%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건강에 좋을 것 같아서'(38.6%), '환경보호를 위해서'(9.6%), '맛이 좋아서'(7.9%) 순이며 안전에 대한 우려보다는 건강이나 환경보호 목적으로 구입하는 비중이 증가했다.


특히 1~2인 가구, 여성, 젊은 계층, 중저소득계층에서 환경보호를 구입 이유로 꼽은 비중이 높았다.


한편,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9세 이상 만 75세 이하 식품주구입자 3337명, 만 13세 이상 만 75세 이하 가구원(성인, 청소년) 678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