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식품

[그래픽 뉴스] 쌀.계란.우유은 소용량, 고추장.김치는 대용량 선호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소비자들이 식품 구매 시 구입 양에 있어 품목별로 차이를 보였다. 쌀과 계란, 우유는 소용량으로 고추장, 된장, 김치는 대용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쌀을 10kg 미만으로 구입한다고 응답한 비중은 2017년 6.5%에서 2019년 8.0%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계란 역시 10개 이하로 구입한다는 응답 비중이 같은 기간 19.6%에서 24.5%로 증가했다.


우유의 경우 소형(200~300ml) 및 중형(500ml 내외), 초대형(1.8리터 이상) 구입 비중이 소폭 증가한 반면 대형은 2017년 61.0%에서 2019년 55.9%로 8.3%p 감소했다.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모두 포장육으로 구입한다는 응답 비중이 최근 3년간 빠르게 증가했다. 특히 돼지고기의 포장육 구입 증가율이 가장 높았는데 2017년 42.4%에서 2019년 55.1%로 29.9%p 증가했다.


소용량 보다는 대용량이 선호하는 식품도 있다.


고추장 및 된장의 경우 1kg대 구입은 감소하고 있으며 3kg대 이상 구입 비중이 증가했다. 김치 구입 단위 역시 대용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1kg 이하 구입 비중은 2017년 32.2%에서 2019년 20.5%로 36.3%p나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5kg대 이상 구입 비중은 49.5%p 증가했다. 국간장의 경우 1000ml 이상이 소폭 증가, 500ml 미만도 소폭 증가했다.


한편,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9세 이상 만 75세 이하 식품주구입자 3337명, 만 13세 이상 만 75세 이하 가구원(성인, 청소년) 678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