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식품

CJ제일제당, ‘한뿌리 흑삼’, 연평균 30% 이상 매출 성장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의 프리미엄 건강 브랜드 ‘한뿌리 흑삼’이 인기 건강 선물세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參)을 9번 찌고 말리는 ‘구증구포’ 방식으로 만들어 지난 2013년 홍삼 시장에 첫 선을 보인 CJ제일제당의 ‘한뿌리 흑삼’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매출이 연평균 30% 이상 성장하며 선물세트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는 CJ제일제당이 오랜 기간 홍삼이 주를 이루던 시장에 프리미엄 콘셉트의 ‘한뿌리 흑삼’을 선보이며 소비자에게 새로움을 제공하고 선택의 폭을 넓힌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건강을 위해 더 좋은 식품을 찾는 가치소비 트렌드가 맞물리며 매출 성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흑삼을 알리기 위한 CJ제일제당의 노력 또한 매출 성장에 힘을 보탰다. CJ제일제당은  ‘구증구포’ 과정에서 삼에 함유된 사포닌 성분들(Rg3, Rg5, Rk1)의 함량이 더욱 증가된다는 특장점을 앞세워 '흑삼'의 인지도 확대에 주력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한뿌리 흑삼 농축액'은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인 FDA의 신규식품원료(New Dietary Ingredients, NDI)로 등재돼 원료 안정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설에도 총 22만여 세트의 흑삼 선물세트를 준비, 지난 설 대비 물량을 15% 가량 늘려 흑삼의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대표 흑삼 선물세트인 ‘한뿌리 흑삼대보’를 앞세워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이를 통해 ‘한뿌리 흑삼’ 매출 극대화는 물론 인지도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홍삼 시장 내 흑삼의 절대적인 규모는 작지만 정체되어 있는 시장에서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성과”라며 “이번 명절을 맞아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을 통해 ‘한뿌리 흑삼’ 선물세트를 알리는 데 주력하고, 추후 소비자가 다양한 형태로 흑삼을 즐길 수 있도록 제형 다변화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