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유통

설 성수품 물가 안정세...전통시장.대형마트 1.3%, 0.9% 하락

aT “차례상 차림비용, 전통시장 기준 지난주와 비슷 23만원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설을 열흘 앞두고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전통시장은 전주 수준인 23만 1000원, 대형유통업체는 0.3% 상승한 31만 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 해와 비교하면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3%, 0.9%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aT가 지난 1월 8일에 이어 1월 15일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한 결과이다.

 
대부분의 품목이 전주수준이나,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형유통업체에서 사과(8.3%)가 가격 상승했고 무는 전통시장(△12.0%)·대형유통업체(△4.7%)에서 모두 가격이 하락했다.


정부는 설을 앞두고 우리 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농협 하나로마트·대형마트 등을 통해 사과·배·쇠고기·임산물 등 주요 성수품을 시중가 대비 15∼30% 할인 판매중이다. 또한 TV 특집방송 편성 등을 통해 설 명절을 맞아 우리 농산물 홍보에 앞장서고 있다.

 
aT 관계자는 “설 명절을 열흘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지난 해와 비슷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민․관 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중심으로 성수기 마지막까지 주요 성수품의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우리 농어업인과 소비자 분들 모두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